2018.04.14 (토)

  • -동두천 8.7℃
  • -강릉 8.8℃
  • 흐림서울 8.9℃
  • 대전 9.5℃
  • 흐림대구 10.5℃
  • 울산 12.2℃
  • 흐림광주 11.7℃
  • 부산 16.2℃
  • -고창 8.9℃
  • 흐림제주 13.1℃
  • -강화 9.6℃
  • -보은 9.7℃
  • -금산 8.9℃
  • -강진군 13.4℃
  • -경주시 11.0℃
  • -거제 13.2℃
기상청 제공

정치


靑 “文‧洪, 허심탄회 대화나눠” 평가했지만...개헌‧김기식 등 평행선

문 대통령 취임 후 첫 단독회담


청와대는 전날(13일) 예고없이 전격적으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관련 “4월27일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눴다”고 평가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전날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께서는 오늘 홍 대표와 1시간20분 동안 단독 회동을 가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은 남북의 대화가 시작된 만큼 야당의 건전한 조언과 대화는 바람직하지만, 정상회담을 부정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씀하셨다”며 “이에 홍 대표는 대화 자체를 반대하지 않는다고 하면서 국가운명을 좌우할 기회인만큼 과거의 잘못이 되풀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 대화는 남북 정상회담 등 외교안보 현안에 집중했고, 홍 대표가 제기한 국내 정치 현안에 대해 대통령께서는 주로 경청했다”고 부연했다.


한편 이날 언급된 개헌, 추경관련 논의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거취 문제 등에 대해서는 서로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평행선을 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