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26.2℃
  • -강릉 28.5℃
  • 박무서울 28.3℃
  • 맑음대전 28.4℃
  • 구름조금대구 30.8℃
  • 박무울산 28.4℃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8.2℃
  • -고창 24.9℃
  • 맑음제주 27.7℃
  • -강화 25.1℃
  • -보은 25.5℃
  • -금산 26.3℃
  • -강진군 26.5℃
  • -경주시 27.6℃
  • -거제 28.5℃
기상청 제공

정보


인사담당자 3명 중 2명, 불합격 이유 묻는 지원자 ‘호감’

불합격 이유 묻는 지원자에 가장 많이 하는 말 “능력은 높이 평가하나…”


인사담당자 3명 중 2명은 본인의 불합격 이유를 묻는 지원자를 긍정적으로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인사담당자 5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30일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의 66.5%는 탈락한 지원자가 불합격 이유를 묻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들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자신의 부족한 부분을 알고 보완하려는 태도를 지녀서’라는 답변이 4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형식과 예의만 갖춘다면 지원자도 알 권리가 있기 때문에(35%) ▲회사에 들어오고 싶어하는 의지와 애사심이 보여서(9.4%) ▲적극적인 성격을 지녀서(7.7%) 순이었다.

반면 부정적으로 생각한다(33.5%)고 답한 이들은 그 이유로 ‘채용평가시스템에 대한 불신을 갖는 것이기 때문에’(53.8%)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외에 ▲불합격 사유를 스스로 찾지 못하고 의존적이기 때문에(25.2%) ▲기업과 인사담당자에게 무례한 질문이라고 생각해서(18.1%) ▲회사 업무에 방해되기 때문에(1.8%) 등의 답변이 뒤따랐다.

한편 기업은 불합격 이유를 묻는 지원자에게 어떻게 응대했을까. 인사담당자의 절반은 ‘지원자의 능력은 높이 평가하나 더 적합한 지원자가 있었다고 말해주었다’(52.4%)고 밝혔다. 

외에는 ▲어떤 점이 부족했는지, 어떻게 보완하면 좋을지 등을 구체적으로 말해주었다(16.6%) ▲회사 내규상 비공개라고 말해주었다(14.5%) ▲회사 사정상 모든 지원자에게 기회를 줄 수 없었다고 말해주었다(13.2%)는 등의 답변이 있었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