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0 (월)

  • -동두천 34.8℃
  • -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35.5℃
  • 구름많음대전 34.5℃
  • 구름많음대구 31.7℃
  • 구름조금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35.3℃
  • 맑음부산 32.2℃
  • -고창 33.3℃
  • 구름조금제주 30.3℃
  • -강화 33.5℃
  • -보은 32.7℃
  • -금산 32.2℃
  • -강진군 33.6℃
  • -경주시 30.0℃
  • -거제 32.8℃
기상청 제공

공연


극단 노뜰, ‘세 자매’ 선보인다


극단 노뜰이 신작 ‘세 자매’를 오는 14일~16일 오후 8시 후용공연예술센터에서 선보인다.

 

이번 작품은 전 세계 무대에서 활발히 상연되어온 안톤 체홉의 <세 자매>를 노뜰만의 스타일로 재창작한 작품이다. 원작 ‘40년 후’라는 새로운 시간적 배경으로, 황폐한 도시에 남겨진 세 자매와 그들을 둘러싼 인물들의 이야기를 긴장감 있게 그려낸다. 안톤 체홉의 서사와 노뜰만의 압축적 미쟝센이 더해지며 보다 강렬한 ‘세 자매’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화려한 모스크바를 꿈꾸지만 현실은 고독한 세 자매, 과거의 영광에 사로잡힌 군인, 의무감에 무기력한 남자로 함축된 ‘세 자매’의 인물들은 어긋난 욕망으로 끊임없이 갈등하고 혼돈한다. 이는 고도로 훈련된 극단 노뜰 배우들의 극적 몸짓과 <동방의 햄릿>, <귀환>, <하녀> 등으로 해외 공연계를 사로잡은 극단 노뜰 원영오 연출의 파격적인 미쟝센으로 구현된다.

 

또 극단 노뜰과 10여년간 다양한 협업을 통해 완성도 높은 작업을 지속해온 호주의 사운드 아티스트 팀 험프리(Tim Humphrey), 매들린 플린(Madeleine Flynn)이 <세 자매>의 오리지널 사운드를 새롭게 작곡하고, 본 공연에서 라이브 연주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매들린 플린은 2017 호주예술위원회 선정 다원예술 분야 올해의 예술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티켓은 일반 20,000원, 청소년 15,000원이며, 예술인패스를 소지한 예술인은 10,000원이다. 공연 출연진과 함께 소통할 수 있는 1박2일 패키지(공연+숙식=40,000원/사전예약제)도 준비돼있다. 인터넷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http://ticket.interpark.com/)을 통해 가능하다.


배너
배너


배너


헌재 "'법원 경계 100m 이내 집회 금지'는 위헌"
헌법재판소가 법원 앞 집회와 시위를 금지하는 법 조항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헌재는 지난 26일 각급 법원의 경계지점으로부터 100m 이내의 장소에서 옥외집회 또는 시위를 금지하고 형사처벌을 규정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제11조 제1호와 제23조 제1호 중 '각급 법원'과 관련한 부분에 재해 재판관 전원 불일치 의견으로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다고 30일 밝혔다. 헌재는 판결문에서 "해당 조항은 법관의 독립과 재판의 공정성 확보라는 헌법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정당하다"면서도 "법원 인근 집회도 법관의 독립을 위협하거나 재판에 영향을 미칠 염려가 없는 집회도 있고, 법원을 대상으로 한 집회라도 사법행정과 관련된 의사표시 전달을 목적으로 한 집회 등 법관의 독립이나 구체적 사건의 재판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없는 집회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입법자는 집회의 자유에 대한 과도한 제한 가능성이 완화될 수 있도록, 법관의 독립과 구체적 사건의 재판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없는 옥외집회ㆍ시위는 허용될 수 있도록 그 가능성을 열어두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헌재는 또 "각급 법원 인근에서의 옥외집회ㆍ시위를 예외적으로 허용하더라도 집시법은 법원을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