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0.4℃
  • 흐림강릉 4.2℃
  • 서울 2.8℃
  • 대전 5.3℃
  • 대구 6.9℃
  • 구름많음울산 6.8℃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6.9℃
  • 구름많음고창 5.1℃
  • 맑음제주 10.4℃
  • 흐림강화 2.5℃
  • 흐림보은 5.6℃
  • 흐림금산 3.6℃
  • 맑음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6.5℃
  • 구름많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공연


극단 노뜰, ‘세 자매’ 선보인다


극단 노뜰이 신작 ‘세 자매’를 오는 14일~16일 오후 8시 후용공연예술센터에서 선보인다.

 

이번 작품은 전 세계 무대에서 활발히 상연되어온 안톤 체홉의 <세 자매>를 노뜰만의 스타일로 재창작한 작품이다. 원작 ‘40년 후’라는 새로운 시간적 배경으로, 황폐한 도시에 남겨진 세 자매와 그들을 둘러싼 인물들의 이야기를 긴장감 있게 그려낸다. 안톤 체홉의 서사와 노뜰만의 압축적 미쟝센이 더해지며 보다 강렬한 ‘세 자매’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화려한 모스크바를 꿈꾸지만 현실은 고독한 세 자매, 과거의 영광에 사로잡힌 군인, 의무감에 무기력한 남자로 함축된 ‘세 자매’의 인물들은 어긋난 욕망으로 끊임없이 갈등하고 혼돈한다. 이는 고도로 훈련된 극단 노뜰 배우들의 극적 몸짓과 <동방의 햄릿>, <귀환>, <하녀> 등으로 해외 공연계를 사로잡은 극단 노뜰 원영오 연출의 파격적인 미쟝센으로 구현된다.

 

또 극단 노뜰과 10여년간 다양한 협업을 통해 완성도 높은 작업을 지속해온 호주의 사운드 아티스트 팀 험프리(Tim Humphrey), 매들린 플린(Madeleine Flynn)이 <세 자매>의 오리지널 사운드를 새롭게 작곡하고, 본 공연에서 라이브 연주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매들린 플린은 2017 호주예술위원회 선정 다원예술 분야 올해의 예술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티켓은 일반 20,000원, 청소년 15,000원이며, 예술인패스를 소지한 예술인은 10,000원이다. 공연 출연진과 함께 소통할 수 있는 1박2일 패키지(공연+숙식=40,000원/사전예약제)도 준비돼있다. 인터넷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http://ticket.interpark.com/)을 통해 가능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