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9 (금)

  • -동두천 23.5℃
  • -강릉 26.8℃
  • 박무서울 22.9℃
  • 구름많음대전 24.7℃
  • 흐림대구 24.7℃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5.1℃
  • 흐림부산 22.2℃
  • -고창 25.1℃
  • 박무제주 24.5℃
  • -강화 21.5℃
  • -보은 24.8℃
  • -금산 24.4℃
  • -강진군 24.8℃
  • -경주시 24.3℃
  • -거제 22.9℃
기상청 제공

경제


한경연, 올해 경제성장률 2.8% 전망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설비·건설투자 증가세 둔화 등으로 인해 올해 성장률이 2.8%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경연은 29일 발표한 ‘KERI 경제동향과 전망 : 2018년 2/4분기’ 보고서를 통해 투자증가세 둔화가 올해 국내 성장흐름 약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지난해 14.6%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던 설비투자는 기존 증설설비에 대한 조정, 금리상승, 성장둔화에 따른 추가 설비증설 유인 부족으로 올해는 3.0%로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더구나 이미 둔화추세에 진입한 건설투자는 하반으로 갈수록 둔화폭이 확대되며, 증가율이 –0.1%까지 위축된다는 분석이다.

 

수출부문은 증가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경연은 주요 품목의 단가 하락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수요확대에 힘입어 수출은 지난해에 비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민간소비는 소비심리 회복 기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의 소득지원정책이 저소득층 소득개선에 영향을 주면서 작년과 비슷한 2.7%의 증가율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한 시장금리 상승, 가계부채 원리금 상환부담, 국제무역 갈등으로 인한 교역조건 악화 가능성 등은 성장의 하방리스크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9%에서 올해 1.7%로 소폭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큰 폭의 최저임금 상승에도 불구하고 성장세 둔화로 인한 낮은 수요압력이 물가상승세를 둔화시킬 것이라는 설명이다.

 

경상수지는 서비스수지의 적자가 유지되는 가운데, 수입이 늘면서 지난해 대비 94억 달러 감소한 690억 달러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한경연은 내다봤다.

 

한편, 원·달러 환율의 경우 1,087원으로 작년 평균 환율(1,130.5원)에 비해 소폭 절살될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금리(회사채 AA-, 3년)는 미 기준금리인상 가속화에 따라 국내 기준금리 인상압력이 높아지며 2.9% 수준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