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흐림동두천 14.4℃
  • 흐림강릉 12.6℃
  • 연무서울 15.4℃
  • 대전 14.0℃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7.7℃
  • 광주 15.7℃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3.3℃
  • 제주 17.3℃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3.0℃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경제


한경연, 올해 경제성장률 2.8% 전망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설비·건설투자 증가세 둔화 등으로 인해 올해 성장률이 2.8%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경연은 29일 발표한 ‘KERI 경제동향과 전망 : 2018년 2/4분기’ 보고서를 통해 투자증가세 둔화가 올해 국내 성장흐름 약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지난해 14.6%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던 설비투자는 기존 증설설비에 대한 조정, 금리상승, 성장둔화에 따른 추가 설비증설 유인 부족으로 올해는 3.0%로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더구나 이미 둔화추세에 진입한 건설투자는 하반으로 갈수록 둔화폭이 확대되며, 증가율이 –0.1%까지 위축된다는 분석이다.

 

수출부문은 증가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경연은 주요 품목의 단가 하락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수요확대에 힘입어 수출은 지난해에 비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민간소비는 소비심리 회복 기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의 소득지원정책이 저소득층 소득개선에 영향을 주면서 작년과 비슷한 2.7%의 증가율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한 시장금리 상승, 가계부채 원리금 상환부담, 국제무역 갈등으로 인한 교역조건 악화 가능성 등은 성장의 하방리스크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9%에서 올해 1.7%로 소폭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큰 폭의 최저임금 상승에도 불구하고 성장세 둔화로 인한 낮은 수요압력이 물가상승세를 둔화시킬 것이라는 설명이다.

 

경상수지는 서비스수지의 적자가 유지되는 가운데, 수입이 늘면서 지난해 대비 94억 달러 감소한 690억 달러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한경연은 내다봤다.

 

한편, 원·달러 환율의 경우 1,087원으로 작년 평균 환율(1,130.5원)에 비해 소폭 절살될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금리(회사채 AA-, 3년)는 미 기준금리인상 가속화에 따라 국내 기준금리 인상압력이 높아지며 2.9% 수준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배너
배너


계엄문건 군·검 합수단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기소 중지”
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 작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던 군·검 합동수사단(이하 합수단)이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에 대해 기소중지 처분을 내렸다고 발표했다. 미국으로 출국한 조 전 사령관의 신병확보가 어렵기 때문이다. 또한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대통령 권한대행),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한민관 전 국방부 장관 등 8명에 대해서는 참고인 중지 처분을 내렸다. 합수단은 조 전 사령관 신병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지만, 오는 17일 해체를 앞두고 있어 사실상 수사 중단으로 받아들여졌다. 노만석 민간 검찰측 단장은 “이 사건의 전모 및 범죄의 성립 여부를 최종적으로 판단하기 위해 핵심 피의자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을 조사할 필요가 있으나 조현천이 2017년 12월13일 미국으로 출국한 후 현재까지 소재가 불명한 상태”라며 조 전 사령관에 대한 기소중지 처분 배경을 설명했다. 노 단장은 “체포영장 발부, 여권 무효와 조치 의뢰, 인터폴 수배 요청, 체류자격 취소 절차 진행 등 신병확보를 위해 필요한 조치와 함께 그의 가족과 지인을 통해 자진 귀국을 설득해왔지만, (조 전 사령관은) 미국에서 개인적인 신상 문제가 정리되는 대로 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