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26.7℃
  • -강릉 28.9℃
  • 박무서울 28.6℃
  • 맑음대전 29.0℃
  • 구름조금대구 31.7℃
  • 박무울산 28.3℃
  • 맑음광주 28.1℃
  • 맑음부산 28.5℃
  • -고창 25.3℃
  • 맑음제주 28.1℃
  • -강화 24.5℃
  • -보은 25.8℃
  • -금산 26.8℃
  • -강진군 27.0℃
  • -경주시 27.7℃
  • -거제 28.7℃
기상청 제공

정치


기무사 독립수사단 구성 지시에 김진태 “결국 시나리오대로 가고 있다”

수사단은 군내 비육군, 비기무사 출신의 군 검사들로 구성될 예정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촛불집회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계엄령 검토문건에 대한 수사지시를 내리자 “거짓선동으로 애꿎은 기무사를 문 닫게 하려는 수순”이라고 맹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결국 시나리오대로 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촛불집회 당시 작성된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문건 등을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해외순방중임을 감안하면 가히 이례적인 결정이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군과 국민을 이간질해 군을 와해시키고 있다”며 “기무사 보고서를 유출한 군사기밀 유출사범부터 수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지난 8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비책은 결국 대비책으로 끝났다”며 “소요사태에 편승한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계엄의 요건, 절차를 검토하는 것은 군 당국의 당연한 의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너 잘 걸렸다’ 하며 애꿎은 기무사를 해체하려고 한다. 간첩을 잡는 곳은 국정원과 기무사”라며 “문재인 정권이 국정원을 손보는데 기무사만 가만둘 리 없다”고 질타하기도 했다.

 

한편 독립수사단은 군내 비육군, 비기무사 출신의 군 검사들로 구성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