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0 (목)

  • 흐림동두천 2.3℃
  • 맑음강릉 6.4℃
  • 구름많음서울 2.7℃
  • 흐림대전 1.7℃
  • 구름조금대구 4.9℃
  • 맑음울산 6.7℃
  • 흐림광주 4.4℃
  • 맑음부산 8.6℃
  • 흐림고창 3.2℃
  • 흐림제주 7.1℃
  • 구름많음강화 2.1℃
  • 흐림보은 0.6℃
  • 흐림금산 0.9℃
  • 흐림강진군 5.1℃
  • 구름조금경주시 6.2℃
  • 구름조금거제 7.8℃
기상청 제공

정치


황춘자, ‘거물급’ 권영세 잡았다...한국당 용산 당협위원장 선출

12일까지 진행되는 공개오디션,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통해 생중계

 

자유한국당 서울 용산구 당협위원장에 황춘자 전 용산 당협위원장이 선출됐다.

 

황 전 위원장은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협위원장 선발 공개오디션에서 박근혜 정부 주중대사를 지낸 3선의 권영세 전 의원을 누르고 당협위원장에 선출됐다.

 

황 전 위원장은 1975년 용산에서 여군 하사관으로 군 생활을 시작해 대위로 전역했다. 약 10년의 군 생활을 마치고 1984년 서울메트로에 입사해 30년을 근무했고, 당시 공기업 최초로 상임 이사직인 경영혁신본부장 등을 역임하면서 언론에 많은 조명을 받았다.

 

또 용산의 현안을 도시공간측면에서 접근하고 해결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사회적 기업인 도시컨텐츠연구소를 설립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당 조직강화특위는 이날 오디션에서 용산을 비롯해 서울 강남을·송파병, 경기 안양만안, 부산 사하갑 지역구의 당협위원장을 선출했다.

 

오디션은 이날부터 12일까지 15개 지역구의 당협위원장 후보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한국당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생중계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상하통합으로 안전관리 일원화를”...철도산업 정책토론회
강릉선 서울행 KTX 탈선 등 잇따른 열차사고로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10일 오전 국회에서는 ‘KTX 탈선 등 반복되는 철도사고 근본원인과 해결책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윤영일 민주평화당 의원과 안호영·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및 고속철도하나로운동본부가 공동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선 최근 연이어 발생한 철도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을 분석하고 대안과 제도개선 방향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윤 의원은 책자의 인사말을 통해 “최근 오송역 단전사고, 강릉선 KTX 탈선사고 등 철도강국이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철도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철도안전에 대한 국민적 우려와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다”며 “이에 반복되는 철도사고의 근본적인 원인과 해결책을 논의하고 철도안전 강화, 사고예방 등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오늘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단순히 논의에서 그치지 않고 이를 법제도 및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각계각층의 전문가를 모셨다”며 “우리나라의 철도산업 안전이 강화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과 합리적인 대안이 제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윤자 한신대학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토론회에서는 강철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