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9 (수)

  • 맑음동두천 25.5℃
  • 맑음강릉 26.6℃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7.2℃
  • 맑음대구 29.6℃
  • 맑음울산 29.2℃
  • 맑음광주 27.1℃
  • 맑음부산 23.9℃
  • 맑음고창 23.6℃
  • 맑음제주 24.8℃
  • 맑음강화 20.8℃
  • 맑음보은 27.5℃
  • 맑음금산 25.9℃
  • 맑음강진군 27.0℃
  • 맑음경주시 30.4℃
  • 맑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경제


홍의락 “차 튜닝시장, 중국 상해 중심 1~2억명 인구 타깃으로 삼아야”

“차보면 누구차인지 바로 알아보는 시대온다”...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 토론회 및 전시회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은 29일 “국내 자동차 튜닝시장은 중국 상해 중심 1~2억명 인구를 타깃으로 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및 전시회’에서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국내 자동차 에프터마켓 시장을 어떻게 하면 활성화 시킬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이제 시대가 많이 바뀌어 차도 옷처럼 3~5년 타고 버리는 시대가 왔다. 앞으로는 뼈대만 만들고 모듈로 자기만의 차를 만드는 시대, 차만 보면 누구차인지 바로 알 수 있는 그런 시대가 올 것”이라면서도 “이처럼 튜닝의 시대가 왔지만 국내 시장은 각종 규제로 어려운 점이 많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튜닝 산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있었다면 오늘 토론회에서 불식시키고, 산업부에서도 긍정적으로 검토해 새로운 튜닝의 시대로 나아가길 바란다”며 “이종배 간사님이 계획하고 있는 여러 가지 법안이 국회에서 충분히 검토돼 다양성이 확보된 차를 우리 주변에서 많이 볼 수 있도록 저도 많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종배 자유한국당 의원(충북 충주)과 윤영일 민주평화당 의원(전남 해남·완도·진도)이 주최하고,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와 M이코노미뉴스가 주관한 이날 토론회는 약 250여명의 참석자들이 몰리면서 성황을 이뤘다.

 

특히 홍일표 산자위 위원장을 비롯해 곽대훈, 김삼화, 백승주, 조배숙 의원 등이 바쁜 와중에도 참석하면서 그 의미를 더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종합] “자동차 튜닝산업은 제조업으로, 서비스업인 정비와는 다릅니다”
이종배 의원, “튜닝산업, 선진국처럼 네거티브 정책으로 가야” 윤영일 의원, 지난 3월 ‘자동차튜닝산업법안’ 대표발의 5월29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와 전시회가 동시에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이종배(자유한국당, 충북 충주) 의원과 윤영일(민주평화당, 해남·완도·진도) 의원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토론회에는 홍일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곽대훈, 김삼화, 백승주, 조배숙, 홍의락 의원 등이 초당적으로 참석했다. 국회 로비에서 진행된 전시회는 그간 잘못된 정보로 ‘불법’적 인식이 강한 자동차튜닝이 노후차량의 전기차로의 전환까지 할 수 있음을 알렸다.이날토론회와 전시회에는전국 대학의 ‘자동차튜닝’ 관련학과 학생들부터, 업계 관계자들까지 250여명이 모여 들어 큰 관심을 끌었다. 이종배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해외는 수십조 원의 규모를 보이는 자동차튜닝산업이 우리는 여전히 5천억 가량 정도에 멈춰있다”면서 “안전, 대기오염, 소음 등 외에는 할 수 있도록 네거티브 방식으로 규정하고 있는 선진국들과 달리, 우리는 여전히 포지티브 방식으로 규제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어 “튜닝산업을 육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