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월)

  • 흐림동두천 14.8℃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14.3℃
  • 대전 13.1℃
  • 대구 13.2℃
  • 흐림울산 16.8℃
  • 흐림광주 20.9℃
  • 구름많음부산 19.2℃
  • 흐림고창 17.0℃
  • 맑음제주 21.3℃
  • 흐림강화 14.1℃
  • 흐림보은 11.2℃
  • 흐림금산 12.0℃
  • 구름많음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14.6℃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정치


노영민 "문재인 정부 전반기 대전환의 시기…후반기는 도약하는 시기될 것"

"국민 일상 실질적으로 바꿔내도록 최선 다하겠다"

URL복사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반환점을 돈 문재인 정부의 전반기에 대해 "지난 2년 반은 대전환의 시기였다"며 "과거를 극복하고, 국가 시스템을 정상화시키는 과정이자, 새로운 대한민국의 토대를 마련한 시기였다"고 평가했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10일 오후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함께 청와대 기자실에서 합동 기자간담회를 열고 집권 전반기 평가과 후반기 국정 과제를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노 실장은 ""이게 나라냐"라고 탄식했던 국민들과 함께 권력의 사유화를 바로잡고, 대한민국 국민인 것이 자부심이 되는 나라다운 나라, 당당한 대한민국의 길을 걷고자 노력했다"며 "지난 2년 반, 정부는 격변하는 세계질서에 맞서 경제 패러다임의 대전환을 추진해왔다"고 했다.

 

이어 "포용적 성장 '함께 잘 사는 나라'의 기반을 튼튼하게 하는데 주력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노 실장은 "국민체감 경제는 여전히 팍팍하다"며 "안으로는 저성장, 저출산·고령화 등 전환의 계곡을 건너는 과정에서 피하려야 피할 수 없는 구조적인 문제들과 직면해 있고,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 규제 등 대외 여건도 녹록지 않다"고 했다.

 

또 노 실장은 "지난 2년 반은 한반도 평화의 대전환기였다"며 "문재인정부는 전쟁 위협이 끊이지 않았던 한반도 질서를 근본적으로 전환하기 위해 담대한 길을 걸어왔다"고 했다.

 

노 실장은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도 많다"며 "국민들께서 보시기에 답답해 보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불과 2년 반 전, 우리 국민들이 감내해야 했던 전쟁의 불안을 생각한다면 우리가 가야 할 길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노 실장은 후반기 국정 방향에 대해선 "집권 전반기 전환의 힘을 토대로 이제는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도약하겠다"며 "지난 2년 반, 문재인정부 집권 전반기가 대한민국의 틀을 바꾸는 전환의 시기였다면, 남은 2년 반, 문재인정부의 후반기는 전환의 힘을 토대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도약해야 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노 실장은 "이제는 성과로 평가받아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문재인정부의 정책이 밥 먹고, 공부하고, 아이 키우고, 일하는 국민의 일상을 실질적으로 바꾸어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실질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대한민국 미래 먹거리에 대한 과감한 투자,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를 위한 개혁, 국민 모두가 함께 잘 사는 나라를 향해 뚜벅뚜벅 책임 있게 일하는 정부가 되겠다"며 "더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민과 함께하는 정부가 되겠습니다. 더 많은 국민과 소통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배너




사회

더보기
한국노총 경기본부시흥지부, ‘가고 싶은 섬’ 대마도에 빵 1000개 후원
한국노총 경기본부시흥지부가 지난달 15일 전남 진도군 조도면 대마도에 ‘사랑의 빵’ 1000개를 후원했다. 대마도는 진도 팽목항에서 배로 1시간 30분을 가야 다다를 수 있는 인구 100여명이 사는 섬이다. 전남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돼 마을 조성사업이 진행 중인 곳이기도 하다. 이번 빵 후원은 M이코노미뉴스가 주관한 대마도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아이들과 어르신들에게 고품질의 건강하고 맛있는 간식을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한국노총 경기본부시흥지부 김진업 의장은 M이코노미와의 통화에서 “SPC삼립에서 제공해 준 빵을 섬마을 어르신과 아이들 격려차 보낸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지부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곳이 있다면 아낌없이 후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 의장은 한국노총 경기본부시흥지부 3선 의장(7,8,9대)으로 노동조합 설립 이후 38년 동안 한 번의 분규도 발생하지 않은 사업장인 자동차부품업체 서진산업에 노조위원장을 맡고 있다. 김 의장은 이외에도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중앙운영위원회 운영위원과 시흥시 노사민정협의회 위원, 중앙노동위원회 경기지방노동위원회 근로자위원을 역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