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현장고발M


[단독]농협중앙회, ‘NH멤버스’ 조직적 유치 강요 의혹

구시대적 발상의 마케팅 전략...“근로계약 위반 소지”

 

[M이코노미 박홍기 기자] 농협의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농협중앙회에 근무하는 B씨에 따르면 농협중앙회 기획조정본부 기획실은 농협 내부통신망인 ‘아리오피스’를 통해 각 부서 서무과장들에게 ‘직원 한명 당 최소 다섯 명씩 NH멤버스(농협 멤버십 플랫폼) 가입을 받아오게 하라’고 지시했고, 이런 요구를 받은 서무과장들은 직원들을 계속적으로 압박했다. 차별화된 서비스로 모객에 나서기보다 구시대적인 발상의 마케팅 전략을 추진했다는 얘기다.

 

B씨는 “서무과장이 한 시간에 한 번씩 소매 걷고 쫒아 와서 왜 가입을 안 시키느냐고 달달 볶았다. 마치 보험회사처럼 부서마다 실적표까지 만들었다”며 “물론 가입비용은 없지만 지인영업 등에 대한 거부감이 팽배한 사회에서 아쉬운 소리 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스마트폰 이용이 미숙해 앱도 설치할 줄 모르는 부모님에게 부탁하기도 어려워 난감한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문제는 B씨의 직무가 영업 업무와는 전혀 상관없다는 점이다. 근로기준법 제17조 등에 따르면 사용자는 근로계약을 체결할 때 근로자에게 종사해야할 업무에 관한 사항을 근로조건으로 명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를 위반한 경우 근로자는 근로계약을 해지하거나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

 

B씨가 영업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이 아님에도 중앙회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가입 실적을 압박했다면 근로계약 위반의 소지가 있다는 얘기다.

 

법무법인 한별 김수현 변호사는 “사용자는 근로자를 채용할 때 종사해야할 업무를 포함한 근로조건을 명시한 근로계약서를 작성해야 할 의무가 있고, 이 근로조건을 준수해야 하는데, 종사하는 업무와 무관한 업무에 종사하게 하는 경우에는 근로계약 위반이 될 수 있다”며 “이 경우 근로자는 근로계약을 해지할 수 있고, 고용노동부를 통해 사용자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다만 “현실적으로 근로계약의 해지는 어렵고 손해의 입증도 쉽지 않기 때문에, 부당한 요구에도 이를 구제할 방법은 딱히 없어 보인다”고 했다.

 

 

이에 대해 NH농협은행 NH멤버스사업부 홍00 과장은 “저희가 주관부서로써 농협 전 계열사 각 부서에 많이 추진 좀 해달라고 협조 요청을 한건 맞다”면서도 “강제는 아니었고 NH멤버스라는 농협사업을 모든 직원들이 동참해 활성화 시키자는 취지의 자율추진 운동이었다”고 해명했다.

 

다만 가입 실적을 압박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모르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농협중앙회의 경우에도 협조공문을 보냈는데, 어느 부서에 접수됐는지는 잘 모르겠다”며 “아마 사업 담당하는 기획실 쪽으로 접수되지 않았을까 싶다”고 언급했다.

 

한편 농협중앙회 측은 관련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한다고 부인했다. NH멤버스사업부에서 협조 공문을 받은 적도 없고, 각 부서에 가입 지시를 내린 적도 없다는 입장이다. 농협중앙회 기획실 정00 과장은 NH멤버스사업부에서 주관하는 자율추진운동에 대해 묻자 “전혀 모르는 내용”이라며 “공문을 받은 적도 없고, 문서(지시)를 내보낸 사실도 없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취재과정에서 기자와 접촉했던 다른 기획실 직원은 “NH멤버스사업부로부터 요청이 와서 함께 시너지를 내자는 차원에서 전략을 만들어주고 한 것은 맞다"면서 강제로 지시한 건 아니었다고 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놀멍쉬멍, 놀며 쉬며 배우는 농촌 크리에이투어 20개소 선정
농림축산식품부는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이병호)와 함께 「2024년 농촌 크리에이투어 지원사업」 대상 시․군 20개소를 선정, 발표했다. ‘농촌 크리에이투어(CREATOUR)’는 농촌에 특화된 테마 관광상품으로 농촌관광 경영체가 민간 여행사와 협업하여 올해 처음으로 개발ㆍ운영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농촌을 단순히 문화체험하는 곳만이 아니라 방문하면서 배우고 휴식하면서 재미를 느끼며 자기 자신을 표현할 수 있도록 한 새로운 프로그램이다. 농식품부는 이번 공모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38개 시․군을 대상으로 서면ㆍ발표심사를 거쳐 최종 20개소*를 선정하였다. 선정된 지역은 농촌특화 테마 상품의 개발ㆍ운영 및 홍보 등에 소요되는 사업비 250백만원(국비 125백만원)을 지원받게 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대표적인 곳은 강원 원주시의 「사색(思索) 크리에이투어」, 충남 홍성군의 「따르릉 유기‘논’길」, 전북 익산시의 「다이로움 시골여행」, 경남 거창군의 「신비한 웰니스 거창」 등이다. 김종구 농식품부 농촌정책국장은 “농촌 크리에이투어 사업을 통해 도시민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농촌관광 기회 제공이 되기를 기대하며, 국민 모두가 잘 쉬고, 즐길 수 있는 농촌여행을 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