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0.1℃
  • -강릉 0.3℃
  • 박무서울 1.3℃
  • 박무대전 0.6℃
  • 흐림대구 2.0℃
  • 흐림울산 1.4℃
  • 박무광주 2.1℃
  • 흐림부산 2.2℃
  • -고창 1.9℃
  • 흐림제주 5.9℃
  • -강화 1.9℃
  • -보은 0.8℃
  • -금산 0.2℃
  • -강진군 2.1℃
  • -경주시 1.6℃
  • -거제 3.2℃
기상청 제공

연예

‘슈퍼맨이 돌아왔다’ 시안, 승재 보며 질투 폭발…무슨 일이?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시안이의 질투가 안방극장을 웃음꽃으로 물들였다. 

지난 4일 방영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고지용의 아들 승재가 함께 출연 중인 이동국의 집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승재가 방문하기 전 이동국은 아들 시안에게 “빨간 축구공과 검정 축구공 중에 어느 것을 가지고 놀고 싶냐”고 묻자 시안은 “검정 축구공”이라고 답했다. 

곧이어 승재가 이동국의 집으로 찾아왔다. 이동국은 승재에게 “어느 공으로 놀고 싶어?”라고 물었고 승재는 시안이가 점찍어 놓았던 검정 축구공을 선택했다. 

승재가 검정 축구공을 고르자 이를 본 시안의 표정이 어두워졌다. 

이후 이동국은 꼬마 손님 승재와 함께 검정 축구공으로 공놀이를 하며 재미난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이를 지켜보던 시안은 아빠와 승재의 화기애애한 모습에 이내 질투심이 폭발했다.

잔뜩 토라진 시안은 결국 방으로 들어가 상심한 표정으로 침대에 앉아 슬픈 표정을 보였다.

그러자 이동국과 승재는 토라진 시안이를 위해 함께 공놀이하며 기분을 풀어주는 모습을 보였고 이내 시청자들을 미소짓게 했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영된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