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8.5℃
  • 구름조금강릉 11.5℃
  • 흐림서울 9.5℃
  • 천둥번개대전 10.6℃
  • 구름조금대구 12.5℃
  • 구름많음울산 11.8℃
  • 연무광주 11.2℃
  • 구름조금부산 11.8℃
  • 흐림고창 10.7℃
  • 구름조금제주 15.3℃
  • 흐림강화 7.5℃
  • 구름많음보은 10.7℃
  • 흐림금산 10.3℃
  • 구름많음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12.4℃
  • 구름조금거제 12.8℃
기상청 제공

연예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이 박서준을 쥐락펴락하는 달콤한 조련 스킬을 선보여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백선우, 최보림/ 이하 ‘김비서’) 속 김미소(박민영 분)가 오직 자신만이 가능한 밀당 스킬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의 마음을 단단히 사로잡았다.

 

9년간의 비서 생활을 청산하는 퇴사선언을 시작으로 관계의 주도권을 잡아가기 시작한 것. 이영준의 심장을 강렬하게 흔들고 있는 모태솔로 김미소의 남다른 조련 스킬을 짚어보자.

 

#1 박민영, 뜬금포 결혼+연애 제안 ‘돌직구 거절’!

 

9년차 베테랑 비서 김미소는 비서가 아닌 ‘김미소’로의 삶을 찾기 위해 이영준에게 사직서를 내밀민다. 이에 이영준은 김미소의 퇴사를 막기 위해 결혼은 물론 연애까지 제안하는 묘수를 쓴다. 그러나 김미소는 “부회장님은 제 스타일이 아니세요”라며 돌직구 거절에 멘붕에 빠진 이영준. 동시에 김미소에 대한 마음이 되려 더욱 커져 이영준의 직진 사랑을 예고한다.

 

#2 박민영, 박서준 사전에 “미안해” 등록 완료!

 

이영준은 김미소가 이성연(이태환 분)에게 북콘서트를 제안했다는 사실을 알고 당장 중지하라며 분노한다. 김미소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이영준의 태도에 당황하고 “다시는 저 흔들지 말아 주세요”라며 선을 긋는다. 소중한 사람, 김미소를 잃고 싶지 않은 이영준은 김미소에게 생애 처음으로 “미안해”라고 자신의 마음을 전한다.

 

#3박서준 넥타이는 오직 박민영 손에만!

 

9년 전 실수투성이였던 김미소는 “타이라도 잘 매드리자”라고 다짐한다. 무려 9년 동안 김미소는 이영준의 넥타이를 일상처럼 매만져왔고, 이영준 역시 김미소 이외에는 넥타이 정리를 누구에도 허용하지 않았다. 넥타이가 비뚤어졌다는 이영준의 투정에도 넥타이를 매주지 않는 등의 조련 스킬을 발휘한 김미소의 표정은 폭소를 터뜨리게 한다.

 

#4 박민영, 데이트 코스는 원하는대로!박서준 길들이기!

 

이영준은 결정적인 첫 키스 순간 김미소를 밀어내고 이를 만회하기 위해 럭셔리한 데이트 코스를 짜왔다. 그러나 김미소는이영준에게 “절대 부회장님께 맞추지 않을거라구요!”라고 선언한다. 반면, 버스 데이트를 시작으로 단골 껍데기집에서 식사까지 김미소의 주도 하에 데이트가 이뤄진다. 김미소에게 천천히 길들여지고 있는 이영준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한다.

 

이처럼 김미소의 달콤한 조련 스킬은 ‘나르시시스트’ 이영준을 사랑에 눈뜨게 하는 동시에 ‘직진 사랑꾼’으로 변신시켜 안방극장을 요동치게 만든다. 특히 능동적이고 주체적으로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박민영의 연기가 20, 30대 여성들에게 걸크러시 매력을 선사한다.

 

한편,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조회수 5천만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해당 소설 기반의 웹툰 또한 누적조회수 2억뷰와 구독자500만명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매주 수목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