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0.6℃
  • 흐림강릉 4.3℃
  • 서울 2.8℃
  • 구름조금대전 3.7℃
  • 흐림대구 5.9℃
  • 구름조금울산 5.8℃
  • 흐림광주 4.7℃
  • 맑음부산 6.5℃
  • 구름많음고창 4.4℃
  • 맑음제주 9.0℃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5.3℃
  • 구름많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연예


'배틀트립' 100회 특집 2부! 레드벨벳 웬디-슬기의 오스트리아 여행

 

‘배틀트립’ 100회 특집에 레드벨벳의 94년생 동갑내기 웬디-슬기가 출연한다.

 

오는 28일(토) 밤 9시 15분 방송되는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이 100회 특집 2부로 꾸며진다. ‘살고 싶은 나라’를 주제로 현실 남매 같은 10년지기 서효림-이홍기와 걸그룹 레드벨벳의 94년생 동갑내기 웬디-슬기가 출연해 여행설계 배틀을 펼친다.

 

앞서 방송된 서효림-이홍기의 ‘캐나다’ 여행 1편에 이어, 이번 주에는 ‘오스트리아’로 떠난 레드벨벳 웬디-슬기의‘디기디기딥 투어’ 1편이 공개된다.

 

여행에 앞서 여행지 선정에 나선 레드벨벳 웬디와 슬기. 이때 슬기는 “나는 예술 쪽에 관심이 많기 때문에 오스트리아를 정말 가고 싶었어”라더니 구스타프 클림프, 에곤 실레 등 오스트리아의 유명 화가 이름을 줄줄이 나열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웬디-슬기는 오스트리아를 살고 싶은 나라로 선정하고 오스트리아의 예술과 문화를 더욱 깊게 들여다 보는 시간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특히 여행 첫날 ‘벨베데레 궁전’으로 미술 작품들을 보러 간 슬기는 “바로 영접하러 갑니다!”라며 아이처럼 방방 뛰는 등 들뜬 모습을 숨기지 못했다는 후문. 이어 슬기는 작품 하나하나를 웬디에게 설명해주는 ‘그림 박사’의 면모를 뽐내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이번주 방송되는 ‘디기디기딥 투어’ 1편에서 웬디-슬기는 오스트리아 빈이라는 같은 장소에서 패션부터 여행 스팟, 음식에 이르기까지 다른 느낌이 드는 이틀간의 여행을 예고한다. 무엇보다 웬디-슬기는 25살에 딱 어울리는 깨발랄하고 낭만적인 여행을 설계했다는 전언이어서, 어떤 여행기를 그려나갈 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와 함께 웬디-슬기가 직접 찍은 여행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웬디는 반 묶음을 한 웨이브 헤어와 과즙미 넘치는 메이크업으로 여성미를 높인 한편, 한쪽 치마를 살짝 들고 귀엽게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으로 뭇 남성들의 심쿵을 유발한다. 더불어 슬기는 신이 난 듯 엄지와 검지 손가락으로 브이(V)자를 만들어 얼굴 밑에 대고 눈을 살짝 감으며 애교 섞인 미소로 눈을 떼지 못하게 하는가 하면, 야무지게 음식을 먹는 모습으로 미소를 유발한다.

 

한편, 원조 여행 설계 예능 프로그램 KBS 2TV ‘배틀트립’ 100회 특집 2부는 내일(28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