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6 (토)

  • 구름조금동두천 -0.7℃
  • 흐림강릉 2.5℃
  • 박무서울 0.5℃
  • 박무대전 3.1℃
  • 구름많음대구 3.7℃
  • 구름조금울산 3.0℃
  • 구름많음광주 4.0℃
  • 맑음부산 2.6℃
  • 구름많음고창 4.4℃
  • 구름많음제주 6.4℃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2.0℃
  • 흐림강진군 4.9℃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연예


‘마녀의 사랑’ 윤소희·이홍빈, 버스 안 초밀착 어깨베개...무슨 일?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

 

‘마녀의 사랑’ 윤소희-이홍빈(빅스 홍빈. 이하 이홍빈)이 버스 안에서 초밀착 어깨베개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인간 남자’ 이홍빈이 ‘마녀’ 윤소희의 어깨에 머리를 기대는 스킨십 역발상으로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한다.

 

오는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되는 MBN 새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박찬율 연출/손은혜 극본/김종학프로덕션 제작)은 50년 전통 국밥집을 운영하는 걸크할매-패왕색-러블리 만찢 마녀 3인방과 동거하게 된 재벌 2세 건물주의 얽히고설킨 벗어날 수 없는 판타지 로맨스다.

 

‘마녀의 사랑’에서 윤소희는 마녀 예순(김영옥 분)-앵두(고수희 분)와 국밥집을 운영하는 국밥 배달 마녀 ‘강초홍’ 역을, 이홍빈은 어릴 적 자신을 구해준 초홍을 남몰래 짝사랑하는 비주얼 웹툰 작가 ‘황제욱’ 역을 맡았다. 특히 윤소희만 보면 자꾸만 올라가는 입꼬리를 내리지 못하는 사랑에 빠진 ‘순정파 인간 남자’ 이홍빈과, 그를 단순히 진상 단골손님으로만 생각하는 ‘마녀’ 윤소희의 아웅다웅 케미가 보는 이들의 미소를 절로 자아낼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마녀의 사랑’ 측은 17일 윤소희-이홍빈의 버스 안 투샷을 선공개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한 눈에 빼앗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버스 안에서 우연히 마주한 윤소희-이홍빈의 모습이 담겨있다. 무언가 깊은 고민에 빠진 듯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이홍빈을 윤소희가 의아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어 두 사람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지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또 다른 사진에는 이홍빈에게 어깨 베개를 해주는 윤소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취기가 오른 듯 볼이 발그레해진 이홍빈이 윤소희의 어깨에 살포시 머리를 기대고 잠든 모습. 특히 일반적으로 여자가 남자의 어깨에 기대는 것과 달리 두 사람의 뒤바뀐 남녀관계가 웃음을 선사하는 동시에 은근한 설렘을 자아낸다.

 

윤소희는 세상모르게 잠든 이홍빈의 돌발 스킨십에 깜짝 놀란 듯 토끼눈을 뜬 모습. 취기로 인해 자신의 몸을 가누지 못하던 이홍빈이 짝사랑하는 윤소희의 어깨에 고개를 기대는 묘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어 다음 전개에 궁금증을 더한다. 이와 함께 윤소희를 향한 이홍빈의 해바라기 사랑이 과연 이뤄질 수 있을지 뜨거운 관심을 모은다.

 

특히 동갑내기이자 촬영장 막내인 윤소희-이홍빈은 다정한 절친 케미로 촬영 현장의 활력소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함께 대본을 보며 연기에 대한 고민을 나누는 등 작품과 캐릭터를 위해 어느 누구보다 가장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

 

‘마녀의 사랑’은 25일 밤 11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