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7 (일)

  • 구름많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4.4℃
  • 박무서울 2.7℃
  • 구름많음대전 3.0℃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4.9℃
  • 구름조금광주 4.2℃
  • 맑음부산 5.8℃
  • 흐림고창 2.4℃
  • 구름조금제주 10.6℃
  • 구름많음강화 -0.9℃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0.2℃
  • 구름많음강진군 6.6℃
  • 맑음경주시 5.4℃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연예


해투3-내 노래를 불러줘, 하동균-브아걸-AOA-여자친구... 환상의 콜라보

시청률 동시간대 1위 수성!

 

‘자타공인 군통령’ 하동균-브아걸-AOA-여자친구가 출연한 ‘군통령 특집’이 군통령과 군장병 환상의 콜라보를 선보이며 안방까지 뜨겁게 달구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시청자들의 든든한 사랑을 받고 있는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21일 방송은 김수용-유병재-조재윤-신소율-이이경이 출연한 ‘해투동:꿀잼 파이브 특집’과 호국 보훈의 달맞이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군통령 특집’2부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은 2부 ‘내 노래를 불러줘-군통령 특집’에서는 하동균-브아걸-AOA-여자친구가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시원한 웃음을 선사했다.

 

군부대라는 장소의 특성상 특별한 룰이 눈길을 끌었는데, 출연진들이 노래방 부스로 습격하는 게 아니라 당직 사관이 노래방을 습격해서 군 장병들에게 안대를 씌워 상황실로 함께 오도록 한 것.

 

아무것도 모른 채 상황실에 당도해 안대를 벗은 군 장병들은 경악과 환호를 동시에 쏟아 내며 이를 보는 이들로 하여금 웃음을 폭발시켰다. 무엇보다 군 장병들은 ‘군통령’의 대명사인 걸그룹보다 유재석을 보고 너무 놀라 주저앉는 등 그 어느 때보다 격한 반응을 보여 유재석이 진정한 군 통령임을 인증했다.

 

그런가 하면 하동균-브아걸-AOA-여자친구는 극적인 ‘올 퇴근’을 이뤄내 눈길을 끌었다.

 

제일 먼저 불려 진 노래 주인공은 하동균. 노래방 관찰 전에는 ‘군통령’에 다소 적합하지 않은 듯한 남자 가수 하동균의 노래가 나올지 의문이었던 상황이었지만 막상 관찰이 시작되자 노래방에서는 발라드만 흘러 나왔고 결국 하동균이 1등 퇴근을 이뤄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브아걸-여자친구-AOA의 노래가 순서대로 불려지며 ‘올 퇴근’을 달성했다. 특히 여자친구는 종료 7분 전, AOA는 종료 5분 전에 노래가 흘러나오며 아슬아슬하게 퇴근을 성공, 보는 이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두드러진 군 장병들의 활약 또한 시선을 사로잡았다.

 

군 장병들은 아이돌 뺨치는 무대 장악력을 보여주며 조동아리 멤버들과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때 여자친구와 함께 노래를 부른 군 장병들은 상황실이 떠나가라 우렁찬 열창을 보여주는가 하면, ‘킬링 코러스’로 흥을 돋우는 등 역대급 무대로 웃음을 선사했다.

 

더불어 AOA와 함께 노래를 부른 군 장병들의 무아지경 ‘군대표막춤’은 시청자들을 포복절도케 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훈련으로 지친 군 장병들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미니 콘서트는 군 장병들에게 잠시나마 꿀 같은 시간을 선사하며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군 생활을 응원하는 가족들의 감동적인 영상 편지도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었다.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준비된 ‘내 노래를 불러줘-군통령 특집’이 나간 후 이에 각종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진짜 군통령은 걸그룹보다 유느님이었네“, “’오늘부터 우리는’ 군대 버전 너무 흥난다~”, “오늘 군통령 특집 꿀잼이였어요. 특히 병사들 노래 부르실 때 정말 유쾌하셨음!”, “군인 분들에게는 정말 꿀 같은 시간이었을 듯! 영상편지 뭉클하네요”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