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0.9℃
  • -강릉 0.7℃
  • 박무서울 1.3℃
  • 흐림대전 0.7℃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1.5℃
  • 박무광주 1.9℃
  • 흐림부산 2.2℃
  • -고창 1.8℃
  • 흐림제주 5.9℃
  • -강화 2.4℃
  • -보은 0.8℃
  • -금산 0.0℃
  • -강진군 2.0℃
  • -경주시 1.7℃
  • -거제 3.3℃
기상청 제공

연예

은지원 “42시간 잔 적 있다”…‘뭉쳐야 뜬다’ 멤버들 경악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 멤버들이 은지원의 엄청난 수면 시간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지난 13일 방영된 JTBC ‘뭉쳐야 뜬다’에서는 아랍에미리트의 대표적 상업도시 두바이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번 여행 게스트로는 은지원이 참여했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이른 아침부터 버스를 타고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부르즈 할리파’로 향했다. 이동 중 은지원은 “방송이 없어 한 달에 15일 정도 연예인을 한다"며 "시간이 남아 패키지여행을 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형돈이 “원래 이 시간에 활동을 잘 안하지 않냐"고 묻자 은지원은 “나는 반 연예인 반 백수인 ‘반인반수’로 살고 있다. 보통 오전 6시쯤에 자기 시작한다”며 아침 6시부터 시작되는 빡빡한 일정에 피곤함을 호소했다.


이어 은지원이 “최고로 많이 잔 시간은 42시간”이라고 밝히면서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러자 김용만이 “어떻게 사람이 그렇게 오래 잘 수 있냐”며 경악했고 은지원이 “하루가 42시간인 줄 착각했다. 사실 24시간 잔것”이라고 정정하면서 멤버들의 놀람은 곧 허탈감으로 바뀌었다.


한편 ‘뭉쳐야 뜬다’는 JTBC에서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에 방영된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