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1 (수)

  • 맑음동두천 34.6℃
  • 맑음강릉 30.1℃
  • 맑음서울 36.1℃
  • 맑음대전 36.0℃
  • 맑음대구 32.9℃
  • 맑음울산 28.9℃
  • 맑음광주 34.1℃
  • 맑음부산 30.1℃
  • 구름조금고창 31.3℃
  • 구름조금제주 29.0℃
  • 맑음강화 31.0℃
  • 맑음보은 33.8℃
  • 맑음금산 35.4℃
  • 구름조금강진군 30.7℃
  • 맑음경주시 30.6℃
  • 맑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연예


'해투3' 김형규, ‘김윤아 컨펌’ 생활 공개! ‘치과의사→김윤아 전담 실장’ 완벽 변신!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김형규가 아내 김윤아에게 모든 것을 컨펌 받는 독특한 생활 습관을 고백해 웃음을 터트렸다.

 

시청자들의 든든한 사랑을 받고 있는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해투3’)의 2일 방송은 ‘해투동:김비서가 왜 그럴까 특집’과 정인-효린-세븐틴-이병재&이로한이 출연하는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경연의 신 특집’3부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해투동:김비서가 왜 그럴까 특집’에는 가족의 내∙외조를 담당하는 자타공인 김비서들 김가연-김형규-김보민-김수민(2018 미스코리아 진)-김동현(MC그리)이 출연해 김비서로서의 보람과 고충이 모두 담겨 있는 속풀이 입담으로 목요일 밤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VJ출신 치과 의사인 김형규는 아내 김윤아에게 모든 것을 컨펌 받는 ‘김비서 라이프’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그는 “오늘 해투 출연도 (김윤아에게) 확인을 받았다”고 전해 듣는 이들의 귀를 쫑긋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김형규는 “SNS에 사진을 업로드하는 것도 김윤아의 컨펌이 필요하다”며 싱글벙글한 미소로 진정한 외조왕임을 주장했다고. 이에 김형규가 들려줄 ‘김윤아 컨펌 생활’ 전말에 궁금증이 더욱 증폭된다.

 

이에 더해 김형규는 아내 김윤아가 속한 그룹인 자우림의 전담 매니지먼트 실장 일을 하고 있다며 회사 이름이 새겨진 명함까지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김형규는 “자우림 멤버들이 날 ‘우주 최강 실장’으로 부른다. 소속사에서 월급도 나온다”며 우주 최강 실장다운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김형규는 자우림 매니지먼트 일 뿐만 아니라 살림과 육아도 맡아 하고 있다면서, “아들 픽업을 위해 ‘해투’ 사전 인터뷰 시간도 조정할 수밖에 없었다”며 김윤아를 든든하게 받쳐주는 외조왕의 면모를 보여 주변 모두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이날 김형규는 아내 김윤아를 ‘우리 아티스트’라고 칭하며 본격 ‘자우림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유재석은 김형규를‘김실장님’이라고 부르며 그의 탁월한 홍보 능력에 엄지를 치켜세웠다고 해, 김형규의 활약에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오는 2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배너


설정 스님 은처자 의혹 김모 씨 "어느 누구 은처자 아냐" 반박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의 은처자라고 의혹을 받는 김모 씨가 1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과 자신의 딸에 대해 "절대 어느 누구의 은처자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 씨는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하며 "(자신의 딸은) 설정 스님과 아무런 연관이 없으며, 연관이 있다면 저의 간청을 받아들여 제 딸에 대한 입양을도와준 것이 유일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 씨는 또 지난달 24일 미국 하와이 무량사 주지인 도현 스님이 공개한 녹취록은 1999년 자신과 도현 스님이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녹취록은 김 씨가 자신과 자신의 딸이 설정 스님의 은처자라고 주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씨에 따르면 김 씨는 원치 않은 아이를 갖게 되자 그 아이를 입양시키는 과정에서 설정 스님이 도움을 받았다. 이후 아이 입양의 입양 문제가 다시 불거져 설정 스님에게 도움을 청하려 했지만 설정 스님과 연락이 닿지 않자, 김 씨가 설정 스님을 압박해 문제를 해결하는 수단으로 도현 스님과 자신이 함께 거짓 녹취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지금 생각하면 당시에는 자신이 처한 문제 때문에 판단력이 흐려졌다"며 "그것은 한마디로 범죄행위였다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