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8.5℃
  • 구름조금강릉 11.3℃
  • 연무서울 9.2℃
  • 연무대전 10.6℃
  • 구름많음대구 10.7℃
  • 구름조금울산 9.9℃
  • 연무광주 12.0℃
  • 구름조금부산 11.9℃
  • 구름많음고창 11.3℃
  • 구름조금제주 13.6℃
  • 흐림강화 7.5℃
  • 구름많음보은 10.6℃
  • 구름많음금산 9.5℃
  • 구름많음강진군 12.3℃
  • 구름많음경주시 11.5℃
  • 구름많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연예


SBS <기름진 멜로> ‘두 얼굴의 여인’ 이미숙

장혁 친母+챔피언 남편과 애절한 과거사 밝혀져 ‘뭉클’

 

배우 이미숙이 애절한 사연으로 안방극장에 뭉클함을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 (극본 서숙향 / 감독 박선호)에서 그동안 베일에 싸여있던 의문의 여인의 정체가 두칠성(장혁 분)의 친모로 밝혀진 것과 동시에 가슴 아픈 과거사까지 더해져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지난 월, 화요일 방송된 드라마 <기름진 멜로> 23~26회에서는 칠성의 주위를 맴돌던 의문의 여인(이미숙 분)이 칠성의 친모 ‘김선녀’였다는 정체와 권투 챔피언이었던 남편이 죽어 어쩔 수없이 칠성을 버려야 했던 애절한 사연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김선녀는 “니 말대로 나는 떠난다. 니 앞에 다신 안 나타날게 잘 살아라 칠성아”라고 쪽지를 남기며 떠나려 하는가 하면 집을 찾아온 칠성에게 “인자 더 일러줄 것도 없응께 얼른가”라며 마음과는 반대로 칠성을 밀어내려 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이때 이미숙은 칠성에게 엄마란 사실을 들킨 뒤 자식 버린 부모의 회한 가득한 표정으로 감정을 억누르려 애썼지만 터져 나오는 눈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하는데 이어, 회상 장면에서는 남편이 시합 직후 쓰러지자 어린 칠성을 안고 오열하는 등 가슴 저릿하게 만드는 연기로 안타까움을 증폭시키기도.

 

한편 일부러 모질게 대하며 곁을 떠나려 하는 선녀에게 칠성이 “나도 한 번쯤은 엄마한테 키워지고 싶어요. 이제라도 나 좀 키워봐”라고 말하며 향후 이 둘의 모자관계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청자들에게 뭉클함을 전한 이미숙이 출연하는 SBS 월화 드라마 <기름진 멜로>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