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9 (일)

  • 구름조금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조금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0.1℃
  • 대구 18.7℃
  • 울산 18.6℃
  • 구름많음광주 19.6℃
  • 부산 18.8℃
  • 흐림고창 21.1℃
  • 구름많음제주 19.8℃
  • 구름조금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17.7℃
  • 구름많음금산 17.9℃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경기도, 고덕국제신도시 도시기반시설 조기 확충 ‘차질없게’

 

경기도는 지난해 7월 조성이 완료된 고덕국제신도시 ‘1단계 구역’의 도시 활성화 촉진을 위한 도시기반시설 조기 확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최근 1단계 구역에 초등학교 건립이 완공되어 입주민들의 불편도 덜어질 전망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난달 31일 고덕국제신도시 내 최초로 종덕초등학교 건립을 완료했다. 40학급(일반36학급, 특수 1학급, 유치원 3학급) 1,058명을 배정할 수 있는 규모로, 오는 3월 2일부터 신입생을 맞이한다.

 

그 동안 통학버스를 이용해 2km 떨어진 서정리초등학교를 다녀야 했던 입주 초등학생들의 교육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송탄중학군(송탄중 등 7개교) 및 평택 소재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입주 중․고등학생들은 오는 2022년 개교 목표로 추진 중인 중․고등학교에 배정된다.

 

고덕국제신도시 개발사업은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시 등의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 및 ‘택지개발촉진법’에 따라 경기도, 한국토지주택공사, 경기도시공사 및 평택도시공사가 공동 시행으로 평택시 서정동, 고덕면 일원 1,341만㎡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2025년까지 공동주택(5만5,238세대)과 단독주택(4,274세대) 등 총 5만9,512세대를 공급하고, 국제교류단지, 도시지원시설, 물류시설, 공공시설, 종교․사회복지시설 등을 조성한다.

 

 

1단계 구역은 서정리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이 포함된 평택시 고덕면 여염리, 해창리 일원 273만㎡ 규모의 사업대지이다.

 

경기도시공사는 1단계 준공구역 내 상업 및 문화시설 확보를 위해 2,100억 원 규모의 평택 서정리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을 추진 중으로, 현재 사업에 참여할 민간사업자를 공개 모집하고 있다. 

 

고덕국제신도시의 유일한 역인 서정리역 일원 부지를 문화와 상업이 공존하는 도시 커뮤니티 및 글로벌 문화콘텐츠 특화 공간으로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 

 

오는 6월 사업제안서 평가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2024년 준공할 계획으로 2021년 6월 사업을 착수한다.

 

아울러, 서정리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을 위한 지원사업인 서정리역과 상업시설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공중 보행육교(연장 195m, 폭 6~9m) 및 지하 환승주차장(136대) 건설공사도 2021년 12월 준공 목표로 진행 중이다.

 

고덕국제신도시 공동사업시행자간 총괄 조정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경기도는 입주민들의 생활불편사항을 파악하고 해소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분기별로 입주지원협의회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그 첫 번째로 보행육교의 비가림 시설(캐노피) 및 지하차도 입구 방음벽 추가 설치 등 도시기반시설에 대한 보완․조정을 검토 중이다.  

 

김준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최근 평택교육지원청 등 관계기관과의 협업체계 구축 및 지속적인 협의로 통상 19개월이 소요되는 초등학교 건설을 13개월 만에 조기 준공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나머지 도시기반시설도 목표 일정대로 적기에 설립될 수 있도록 총괄 조정업무를 담당하는 기관으로서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탈북민 단체 "7일 인천 강화도서 대북 전단 20만장 살포"
탈북민 단체 겨레얼통일연대가 지난 7일 밤 강화도에서 대 전단 20만 장을 살포했다고 일 다. 이 단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전날 오후 9∼10시께 장세율 대표와 회원 13명이 대형 풍선 10개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판하는 내용의 대북 전단 20만 장 등을 담아 북한 방향으로 날려 보냈다고 밝혔다. 대형풍선에는 초단파 라디오 100개와 윤석열 대통령의 3·1절 기념사, 미국 상·하원 의원들의 대북 방송 메시지 등이 수록된 USB 600개도 담았다고 덧붙였다. 장 대표는 "앞으로도 남풍이 불면 부는 대로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위한 탈북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는 지속될 것"이라며 “다만 지역주민의 불안 심리 해소 등을 위해 앞으로 대북 풍선 살포가 저녁 시간대에 비공개로 진행될 것”이라고도 예고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살포에 대해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상황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전단 등 살포 문제는 표현의 자유 보장이라는 지난해 9월 헌법재판소 결정의 취지를 고려해 접근하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탈북민 단체들은 최근 잇따라 전단 살포에 나서고 있다. 지난 6일에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경기도 포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