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19 (일)

  • 흐림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4.2℃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7℃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3.4℃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5.8℃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부동산


지난해 전국 집값 상승률 1위는 ‘대전 유성구’

1년간 16% 올라...상위 10곳 가운데 3곳이 대전

URL복사

 

지난 한 해 동안 아파트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대전 유성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전 지역은 상승률 상위 10곳 가운데 3곳이나 포함됐다. 서울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지방으로 몰린 수요가 집값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을 분석해 2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 유성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1월 1,104만원에서 12월 1,281만원으로 16.10%나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집값 상승률이 두 번째로 높았던 곳도 대전이다. 대전 중구는 같은 기간 825만원에서 954만원으로 15.56%나 뛰었다.

 

세 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보인 곳은 서울 광진구다. 지난해 같은 기간 3,220만원에서 3,675만원으로 14.13% 오르면서 서울에서는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대전 서구(14.06%) ▲서울 송파(12.62%) ▲서울 금천(12.19%) ▲경기 과천(11.34%) 등이 뒤를 이었다. 

 

부산 수영구는 지난해 11월 조정대상지역이 해제되면서 아파트 가격이 급등해 11.19%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해 아파트 평균전세가격이 가장 많이 올랐던 지역은 경기 과천으로 확인됐다. 2,471만원에서 2,712만원으로 9.73% 올랐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정부가 부동산 규제로 시장을 잡으려 하고 있지만, 대책 이후에도 아파트 매매가격이 꺾이지 않자 아파트 매수심리가 높아지면서 가격 상승이 이뤄지고 있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피곤하면 자꾸 돌아가는 눈동자, 사시 때문?
‘사시’는 눈동자가 바르게 정렬되지 않고 서로 다른 곳을 보는 눈의 장애로, 한 쪽 눈이 정면을 볼 때 다른 쪽 눈이 바깥으로 나가면 외사시, 안으로 몰리면 내사시, 위나 아래로 어긋나면 상사시에 해당한다. 원인은 다양한 가설이 제시되고는 있으나 명확하지는 않다. 뇌나 신경, 눈의 근육, 신경과 근육사이 움직임의 전달과정 등 다양한 원인이 존재하고, 일부 사시환자들에선 이런 원인들이 밝혀지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간헐외사시나 영아내사시 등은 명확한 원인을 제시하기 힘들다. 어린 사시 환자를 둔 보호자들 중에는 자신의 잘못으로 자녀가 사시에 걸린 건 아닌지 우려하나 보호자의 잘못으로 사시가 되는 건 아니다. 다만, 모든 질환이 그렇듯 사시도 초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게 아주 중요하다. 이대목동병원 임기환 안과 교수는 "아이의 두 눈동자가 똑바르게 한 곳을 보지 않고 밖으로 나가거나, 안으로 몰리거나, 위아래로 어긋나는 경우, 고개를 습관적으로 기울이거나 돌린다면 사시를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한다"고 조언한다. 또한, 한 쪽 눈을 계속해서 감거나 밝은 곳에서 심하게 눈부심을 느낀다면 간헐외사시 초기 의심 증상일 수 있으므로, 아이에게서 비정상적 움직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