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8.8℃
  • 구름많음강릉 11.5℃
  • 박무서울 9.5℃
  • 구름많음대전 10.9℃
  • 흐림대구 15.6℃
  • 울산 15.1℃
  • 광주 11.6℃
  • 흐림부산 14.1℃
  • 구름많음고창 10.9℃
  • 흐림제주 16.4℃
  • 구름많음강화 10.6℃
  • 흐림보은 8.8℃
  • 흐림금산 10.0℃
  • 흐림강진군 13.6℃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4.7℃
기상청 제공

부동산


4월 셋째 주, '청량리역한양수자인192' 등 전국 2,085가구 분양

 

부동산114에 따르면 4월 셋째 주에는 전국에서 2,085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청량리역한양수자인192’, 대구 동구 방촌동 ‘방촌역세영리첼’ 등이 청약접수를 진행한다.

 

모델하우스는 5개 사업장에서 개관한다.

 

서울 송파구 장지동 ‘위례리슈빌퍼스트클래스’, 경기 부천시 원미동 ‘이안더부천’, 경기 화성시 오산동 ‘동탄역삼정그린코아더베스트’ 등이 방문객을 맞을 예정이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세월호 5주기, 세월호 천막 자리에 ‘기억·안전 전시 공간’ 개관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안전한 사회,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다짐을 함께 나누는 ‘기억 및 안전 전시 공간’이 12일 광화문 광장에서 개관했다. ‘기억 및 안전 전시 공간’은 세월호 참사 약 석 달 뒤인 2014년 7월 이후 지난달까지 4년8개월 동안 광화문 광장에 설치돼 있던 세월호 천막이 철거된 자리에 문을 열었다. 세월호 천막은 지난달 18일 공식 철거됐다. 이날 개관식에는 4.16 가족협의회, 4.16연대 등 세월호 유가족들과 박원순 서울시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송영길·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했고, 수많은 시민들도 개관식에 참여해 그날을 기억하고 함께 슬퍼했다. 박원순 시장은 “슬픔과 분노를 간직했던 4월의 봄이 다시 왔다. 지난 4년8개월 동안 이 자리에 있었던 세월호 텐트는 온 국민의 분노와 슬픔을 담아내고, 안전 사회를 다짐하는 중심이 됐다”며 “세월호는 단순히 하나의 재난이고 참사라는 것을 넘어서서 대한민국의 존재 근거를 묻는 사건이었다. 이 자리에 세월호 텐트는 사라졌지만, 저는 이곳을 텅 비울 수는 없었다. 아직도 진상조사를 포함해서 세월호의 많은 과제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