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 맑음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29.4℃
  • 구름조금서울 27.9℃
  • 맑음대전 27.6℃
  • 맑음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28.3℃
  • 맑음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28.0℃
  • 맑음고창 26.7℃
  • 맑음제주 29.4℃
  • 구름조금강화 26.0℃
  • 구름많음보은 25.0℃
  • 맑음금산 25.9℃
  • 맑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8.1℃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부동산


금호·신동아건설 ‘세종 어울림 파밀리에 센트럴’ 5월 분양

“세종4-2생활권 내 최대 규모”

 

첫 분양에 들어가는 세종 4-2생활권에 1,210세대 아파트가 들어선다. 금호건설과 신동아건설은 이달 중 세종 행정중심복합도시 4-2생활권 M1블록, M4블록공공주택사업인 ‘세종 어울림 파밀리에 센트럴’을 분양한다고 1일 밝혔다.

 

세종 4-2생활권 내 최대 규모인 지하 2층, 지상 29층, 17개 동, 총 1,210가구로 조성된다. M1블록은 전용면적 59~84㎡(612가구), M4블록은 전용면적 59~100㎡(598가구)로 구성됐다.

 

단지 앞에는 간선급행버스 BRT정류장(예정)이 위치해 세종시 전역을 약 20분대로 이동이 가능하다. 세종시 내부순환도로와 대전 진출입이 편리한 행복도시~부강역 연결도로(2020년예정)가 가까워 세종시내 및 대전으로 이동이 편리하다.

 

편리한 교육환경도 갖췄다. 단지 내 어린이집을 비롯해 M1블록 옆에는 초등학교(부지예정), M4블록 옆에는 중학교(부지예정)가 신설될 예정이다. 단지 인근에 초등학교 2곳(부지예정), 중학교 1곳(부지예정), 고등학교 1곳(부지예정) 등이 위치하게 된다. 

 

M1블록 단지 서쪽으로는 생활편의시설이 집중되는 상업시설 부지가 들어설 전망이다. 세종시청과 정부세종청사, 코스트코 세종점, CGV 등도 가까워 세종시내의 다양한 생활 인프라를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단지 인근에는 금강의 줄기인 삼성천이 위치해 수변공원과 근린공원을 도보로 이용 가능하다.

 

산업, 연구기관, 학교가 들어서는 산학연 클러스터도 조성된다. 단지 인근의 리서치파크(연구시설)와 벤처파크(첨단산업단지), 2021년 개교 예정인 세종시 공동캠퍼스 등을 도보로 이동할 수 있다.

 

 

단지는 남향위주로 배치해 채광과 통풍을 극대화했다. 최고 29층 높이의 고층 아파트로 조성돼 조망권이 우수하며, 공간활용도가 우수한 4Bay, 이면개방 타워형 평면 등 특화설계가 적용된다. 특히 최상층에는 테라스를 갖춘 펜트하우스 등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입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커뮤니티시설을 도입한다. 단지(블록)별 최상층에는 입주민들이 담소를 나눌 수 있는 스카이라운지와 스카이게스트하우스가 마련될 예정이다. M1블록에는 어린이집과 피트니스센터, 에듀센터, 작은 도서관, 키즈룸, 독서실, 맘스카페, 경로당이 조성된다. M4블록에는 애견 가족들을 위한 펫케어센터, 청소년에듀센터, 커뮤니티 웰컴센터, 피트니스센터, 어린이집, 키즈카페, 작은도서관 등이 조성된다.

 

세종 어울림 파밀리에 센트럴 문정권 소장은 “세종4-2생활권 내 최대 규모로 조성되는 설계공모 민간 참여형 공공분양 아파트로 우수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될 예정”이라며 “세종시내 이동이 편리한 BRT노선과 상업시설부지, 학교(예정)가 단지와 인접해 있는 등 세종4-2생활권 노른자위에 위치해 실수요자들이 많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세종시 대평동 264-1번지에 마련된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공익사업으로 주택 옮길 경우 해제 지역 인접지로의 이축 적극 허용해야
공익사업으로 기존 주택이 철거돼 이축이 필요한 경우 개발제한구역 내 지정 취락지구뿐만 아니라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지역에 접한 지역으로의 이축도 허용해야 한다는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는 공익사업으로 주택이 철거돼 이사 후 신축(이축)해야 하는 사람에게 지정 취락지구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개발제한구역 해제 인접 지역으로 이축을 거부한 것은 이축권자의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지 않아 부당하다고 결정했다. 경기도 남양주시에 거주하던 김씨는 지난 2010년, 도로건설사업으로 주택이 철거됐으나, 개인 사정으로 주택을 옮기지 못하다가 최근에서야 개발제한구역 해제 인접 지역에 토지를 매입한 후 남양주시에 이축을 신청했으나, 남양주시는 ‘개발제한구역 내에 이주할 수 있는 취락지구가 조성돼 있으므로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지역에 접한 토지로 이축은 불가능하다’며 김씨의 이축 신청을 거부했다. 개발제한구역 내 취락지구가 없거나 있더라도 이축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는 경우에만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인접 지역에 이축을 허가할 수 있다는 거였다. 김씨는 ‘지정된 취락지구로만 이축을 허용하는 것은 개인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아 부당하다’며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