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흐림동두천 27.9℃
  • 흐림강릉 26.4℃
  • 천둥번개서울 27.8℃
  • 구름많음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26.3℃
  • 구름많음울산 26.3℃
  • 구름많음광주 28.2℃
  • 흐림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8.2℃
  • 흐림제주 30.3℃
  • 흐림강화 27.7℃
  • 구름조금보은 29.2℃
  • 구름많음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27.8℃
  • 흐림경주시 26.8℃
  • 구름많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정보


M이코노미뉴스 창립 13주년 … “사실보도, 정직·공정 언론 역할 다짐”

의정대상 및 자치단체·혁신기업인 시상 … 이개호·서삼석·김선동·이종배 등 선정
우수 자치단체장 상 … 천개의 섬 연결 관광루트 개발하는 신안군 박우량 군수

 

M이코노미뉴스가 15일 창립 13주년 행사를 갖고 언론사로서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고 앞으로도 정직하고 공정한 언론의 역할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이개호·서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선동 자유한국당 의원, 박우량 신안군수, 정재현 상주시의장 등 내빈 200여 명이 참석했다.

 

조재성 M이코노미뉴스 주필은 기념사에서 “월간으로 매달 한권씩 만들어 낸 잡지가 134권이 됐고, 인터넷 M이코노미뉴스는 하루 평균 30만여 명이 찾는 인터넷신문으로 자리 잡았다”면서 “앞으로도 사실보도를 원칙으로 정직하고 공정한 언론으로 역할을 다 해 나갈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이어 “생생한 사건 현장보도와 민원 심층보도는 우리 사회를 바꿔 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M이코노미뉴스가 선정한 의정대상을 비롯해 우수 자치단체장·혁신기업인에 대한 시상도 이뤄졌다.

 

 

 

M이코노미뉴스는 입법 활동은 물론 국민의 편에 서서 국정에 최선을 다하는 국회의원 및 광역·기초의원과 혁신 경영에 나서는 기업인,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는 지자체장의 노력에 보답하고자 2017년부터 해당 상을 시상하고 있다.

 

후보자 선정은 1차로 기자와 편집위원, 독자위원 등으로부터 후보자 추천절차를 거쳤으며, 의원들은 법안 발의와 본회의 상임위, 국정감사 등 정치 활동 등을 모니터링을 통해 이뤄졌다.

 

올해 우수 국회의원 의정대상으로는 더불어민주당 이개호·서삼석 의원과 자유한국당 김선동·이개호·박성중 의원이 선정됐다. 우수 광역의원으로는 조재훈·김미숙·김장일 경기도의원, 우수 기초의원으로는 정재현 상주시의장이 선정됐다.

 

우수 자치단체장 상은 박우량 신안군수가 받았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천개가 넘는 섬을 연결하는 관광루트 개발 사업을 의욕적으로 추진하면서 신안군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혁신기업인 상에는 (주)투윈스컴 박성하 대표, (주)리트코 정종승 회장, 한국산업(주) 장미희 대표, 킹콩치과 박광수 원장이 수상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與 서해피격TF “文정부, 실종자 생존사실 가족에도 숨겼다”
해양수산부 공무원 서해 피격사건 TF는 6일 고(故) 이대준 씨가 사건 당시 북측 해역에서 생존해 있었음에도 정부가 유족에게 이 사실을 숨긴채 엉뚱한 장소를 수색했다고 밝혔다. TF의 단장을 맡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사건조사 최종 브리핑을 통해 “이 사건을 한 문장으로 규정하면 한 개인에 대한 조직적 인권침해·국가폭력사건”이라며 “희생자 구조노력 없이 죽음을 방치하고 희생자에 대한 조직적인 월북몰이가 있었으며 국민을 속이고 여론을 호도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밝혀진 새로운 사실로 이 씨의 생존사실을 숨긴채 다른 장소를 수색한 것을 발표하며 “유족들은 어업 지도선에서 해경과 함께 2020년 9월 22일 오전 10시부터 2박 3일동안 이씨를 찾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부는 이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 22일 오후 3시 북측에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고 22일 저녁 6시 36분 경 대통령에 북측에 있다는 사실을 보고했음에도 불구하고 유족에게 알리지 않았다”며 “만약 이 씨가 생존했다는 사실을 유족과 공유했다면 (이 씨는) 생존했고 구조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관할수역 내 민간선박 및 인원 나포 대응 매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