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3 (월)

  • 맑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13.8℃
  • 맑음서울 14.5℃
  • 맑음대전 15.2℃
  • 맑음대구 16.8℃
  • 맑음울산 17.3℃
  • 맑음광주 15.1℃
  • 맑음부산 15.5℃
  • 맑음고창 14.0℃
  • 맑음제주 14.9℃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4.6℃
  • 맑음금산 15.5℃
  • 맑음강진군 15.6℃
  • 맑음경주시 16.9℃
  • 맑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문화


'아시아영상위원회네트워크'(AFCNet) 정기총회 부산서 개최

조재성 경기영상위원장, 경기도의 독특한 촬영지 소개

 

지난 3일부터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2019년도 아시아영상위원회네트워크(AFCNet) 정기총회가 7일 오전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렸다.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2019년 사업결과 및 회계결산, 정관개정 승인,  2020년 사업계획 승인,  AFCNet 추가 고문 영입 보고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AFCNet은 아시아 유일의 영상위원회 네트워크로 지난 2004년 창립해 아시아 각국 영상위의 연결고리 역할을 하고 있다.

 

부산영상위원회가 사무국을 맡고 있는 '아시아영상위원회네트워크'(AFCNet·18개국 51개 회원)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대규모 마케팅을 위해 인도네시아, 태국, 캄보디아 등 8개국 16개 회원이 참여하는 AFCNet 공동관을 열고 있다.

 

 

로케이션, 인센티브, 지원 정책 등 회원별 촬영지원 정보와 자국의 영화·영상 관련 인프라 등을 소개하는 AFCNet 스퀘어 공동관에 한국에서는 한국영상위원회, 서울영상위원회, 경기영상위원회, 인천영상위원회 강원영상위원회, 부산영상위원회 등이 참여했다.

 

해외에서는 일본 오키나와필름오피스, 히로시마필름커미션, 고베필름오피스, 후쿠오카필름커미션, 러시아 프리모리에필름커미션, 태국필름오피스, 필리핀영화개발위원회, 캄보디아필름커미션, 인도네시아 발리필름센터, 우즈베키스탄필름커미션 등이 참여했다.

 

이날 AFCNet 스퀘어 공동관을 찾은 조재성 경기영상위원장은 홍보부스를 찾은 국내외 영화산업 관계자들에게 경기도 로케이션과 경기도가 가지고 있는 독특한 촬영 장소들을 소개했다.

 

경기영상위원회에서 지원하는 각종 산업에 대한 질문에는 시나리오 지원 산업, 로케이션 활성화 및 영화영상 저변확대 지원 등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서지현 검사 “‘박사방’ 사건, ‘예견된 범죄’…제대로 대처 안 하면 ‘지옥’”
검찰 내 성추행 문제를 폭로해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가 ‘박사방’ 사건을 두고 “너무나 당연히 ‘예견된 범죄’였다”며 “n번방 사건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우리 아이들은 정말 제대로 된 ‘지옥’에서 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2일 서 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베, 소라넷 등에서 유사 범죄들이 자행됐지만, 누가 제대로 처벌받았나, 손정우, 양진호, 승리, 김학의, 안태근. 여성을 인간 취급하지 않은 자들, 누가 제대로 처벌받았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투, 버닝썬, 화장실 몰카 등 여성 이슈 신경 쓰면 남성들 표 떨어진다고 외면한자들 누구였나. 나, 내 가족만 피해자나 가해자가 아니면 된다고 외면한 이들은 누구였나”라며 그동안의 정치·사회적 무관심에 대해 비판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당할만 했다고? ‘노예’ 외에도(이 경우도 절대 부동의나) 카톡 프로필, 인스타 사진, 동기 여학생 치마 속과 명찰, 지나가는 스튜어디스 사진, 하물며 여친이나 가족사진 등 올려 포르노 합성 요청, 욕설, 음란 문자 발송이나 강간 요청하고 공유한 방이 셀 수 없는데 그것도 피해자 잘못인가?”라면서 “도대체 언제까지 그렇게 가해자는 미래창창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