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구름많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6.0℃
  • 연무서울 1.1℃
  • 흐림대전 5.4℃
  • 맑음대구 7.7℃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9.1℃
  • 구름조금고창 7.0℃
  • 흐림제주 8.8℃
  • 구름조금강화 3.6℃
  • 구름많음보은 4.0℃
  • 흐림금산 5.6℃
  • 맑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문화


'경복궁 근정전' 내부, 한 달간 특별관람 할 수 있다

오는 21일부터 9월 21일까지…전문 해설사 안내 운영

 

문화재청이 경복궁 정전인 근정전의 내부 특별관람을 오는 21일부터 9월21일까지 시범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관람은 한 달간 매주 수요일에서 토요일까지, 1일 2회씩 각각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2시 30분에 개방한다.

 

그동안 정전 내부는 훼손 우려와 안전관리 등의 이유로 개방하지 않았지만, 내부 정비와 안전요원 배치 등을 통해 지난 3월 창덕궁 인정전과 4월 창경궁 명정전 개방에 이어 근정전도 이번에 특별관람 형식으로 개방하기로 했다.

 

경복궁의 법전(法殿)인 근정전은 국보 제223호로 왕의 즉위식이나 문무백관의 조회(朝會), 외국 사절의 접견 등 국가적 의식을 치르던 경복궁의 중심 건물이다. 궁궐 중 유일하게 시간과 공간을 수호하는 십이지신과 사신상으로 장식된 상·하층의 이중 월대 위에 건립돼 법궁의 위엄을 드러내고 있다.

 

이번 관람에선 전문 해설사의 안내로 정전의 기능과 내부의 기본적인 상징, 구조물 등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관람할 수 있다. 참가대상은 중학생(만 13세) 이상 일반인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참가 희망자는 관람 희망일로부터 7일 전 오전 10시부터 하루 전날까지 경복궁 누리집에서 신청하면 된다. 경복궁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면 근정전의 내부 특별관람 입장료는 무료이며, 1회당 20명씩 입장할 수 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상주시, 중국 영성시 방문 … 천연 다시마비료 사용하는 친환경 사과농장 둘러봐
경상북도 상주시의회, 시 공무원 20여명이 지난 11월20일부터 23일까지 3박4일의 일정으로 중국 산둥성 영성시를 찾았다. 이번 방문은 향후 경제·정책교류 협력을 위한 사전답사 형식으로 이뤄졌다. 정재현 시의회 의장을 비롯 13명의 의원들과 7명의 공무원 등 총 20명이 함께 했다. 방중단에는 영성시가 중국내에서 떠오르는 관광지인 만큼 관광진흥과, 한방산업단지 관리사업소, 농산업 협력방안을 위해 농업정책과 등 실무자들이 포함됐다. 방중 2째날인 21일에는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하고 있는 약 60만평 부지의 사과농장을 찾았다. 해당 농장은 천연다시마 비료를 생산하고 있는 세대해양에서 직접 운영하는 사과농장으로 어린 식목 식재 단계에서부터 100%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한다. 상주시 방중단은 나무에 열리는 사과는 햇빛을 받는 면에서 차이가 나기 마련인데 이곳 사과는 앞뒷면 할 것 없이 균일한 색상을 나타내 놀라움을 표시했다. 이어진 시식에서도 사과 당도가 높아 세대해양 관계자들에게 재배방법을 물어봤다. 또 농장의 사과나무 자체도 매끈한 모습을 보였는데, 우리나라 과수원의 나무와도 비교됐다. 세대해양 사과농장 관계자는 “100% 다시마로 이뤄진 비료 사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