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동두천 24.3℃
  • 맑음강릉 28.4℃
  • 구름많음서울 25.5℃
  • 구름조금대전 23.3℃
  • 흐림대구 24.7℃
  • 구름많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3.8℃
  • 흐림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2.5℃
  • 구름많음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대마도 사랑위원회’ 발족…‘가고 싶은 섬’ 조성 본격 추진 신호탄

대마도 주민·외부 전문가 구성…조재성 M이코노미뉴스 대표, 위원장 추대
조 위원장 “대마도 주민·외부 전문가와 합심해 ‘가고 싶은 섬’ 조성 위해 노력”

 

전라남도 진도 대마도가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된 것과 관련해 지난 8일 대마도 주민들과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대마도 사랑위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M이코노미뉴스 주관으로 6~9일간 진행된 대마도 주민 위문 및 봉사활동 간 대마도 주민들은 ‘가고 싶은 섬’ 사업 대상자로 선정된 이후 지금까지의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준비에 보다 박차를 가하기 위해 ‘대마도 사랑위원회’를 발족시켰다.

 

‘가고 싶은 섬’ 가꾸기는 전남의 브랜드 시책으로, 2015년부터 2024년까지 10년간 24개 섬에 2,633억원을 들여 추진하는 중점 프로젝트다.

 

사업 첫해인 2015년 6개 섬을 지정한데 이어, 해마다 2개 섬을 추가하고 있다.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된 섬에는 마을 공동식당, 게스트 하우스, 탐방로 개설, 주민 역량강화 등 섬 가꾸기 명목으로 5년간 총 40억원이 지원된다.

 

이번에 꾸려진 ‘대마도 사랑위원회’는 대마도 마을 이장과 대표주민을 비롯해 이상훈 영화감독, 김기배 CTS 대표, 임장미 작가, 한기범 희망나눔 재단 회장, 문경환 (사)민족문화체육연합 이사장, 김경태 전 권익위원회 국장, 김진호 전문예술극단 예인방 대표(탤런트), 박성하 (주)투윈스컴 대표, 김재관 잉글리쉬 무무 상무, 성동률 동아일보 국장,  차영덕 M이코노미뉴스 국장, 이영기 토목시공기술사, 이재훈 토목설계전문가 등 외부 전문가 13인으로 구성됐다.

 

또 조재성 M이코노미뉴스(前MBC이코노미) 대표는 ‘대마도 사랑위원회’ 위원장으로 추대됐다.

 

조재성 위원장은 “대마도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전 국민이 만끽하며 힐링을 하고 갈 수 있는 섬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며 “대마도 주민들과 합심하고, 외부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자문을 얻어서 대마도가 ‘가고 싶은 섬’으로서 전 국민에게 알려지고, 국민이 찾는 섬이 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번에 결성된 '대마도 사랑의원회' 위원들은 정기적인 모임을 갖고 '아름다운 섬 대마도', '머물고 싶은 대마도'를 만들어 가기 위한 국내외 다양한 사례들을 검토하고 아이디어를 모아 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사랑위원회 위원 프로필 

 

 사랑위원회 위원장

 ▶조재성(경기영상위원회 위원장/ M이코노미뉴스 대표이사)

위원 명단 

▶이상훈 박스미디어 대표, 영화감독 (KBS/SBS 프로듀서 / 채널A 예능교양본부 본부장)

▶김기배 CTS 대표 (MBC/ SBS아트텍(방송운영본부 영상제작팀 부장)

▶임장미 작가

▶한기범 사단법인 희망나눔 회장

▶문경환 사단법인 민족문화체육연합 이사장

▶김경태 전 권익위원회 국장

▶김진호 전문예술극단 예인방 대표(탤런트)  소속사 / 퀀텀이엔엠

▶박성하 (주)투윈스컴 대표

▶성동률 동아일보 국장

▶차영덕 M이코노미뉴스 국장

▶김재관 잉글리쉬 무무 상무

▶이영기 토목시공기술사

▶이재훈 토목설계전문가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지역소멸 막는다"... 정부, 폐교 활용·농어촌 민박 규제 완화
[M이코노미뉴스= 심승수 기자] 정부가 '저출생에 따른 지방 소멸'을 극복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과거 인구 성장기에 만들어진 획일적인 제도와 규범을 지역 실정에 맞게 개선하고자 한다”며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22년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및 시행령을 제정해 89개 인구감소지역에 대해 36개 특례를 부여했고, 이날 26개 규제 특례를 추가로 확정했다. 구체적으로 방안으로, 우선 지방자치단체가 학생 수 감소로 생긴 폐교들을 새로운 문화·예술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 또 농어촌민박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관광객 등 생활 인구 유입을 촉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산업단지 임대료 및 공유재산 사용료 등을 완화하고 기업의 자유로운 경영활동을 보장하기로 했다. 한 총리는 “비수도권 지역의 침체 문제는 저출생, 일자리, 문화·교육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는 만큼, 일회적인 대책으로 해결할 수 없다”면서 “지금 당장 해결할 수 있는 부분부터 착실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