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20.9℃
  • 맑음강릉 26.8℃
  • 서울 20.6℃
  • 맑음대전 24.5℃
  • 맑음대구 26.3℃
  • 맑음울산 25.5℃
  • 구름조금광주 23.4℃
  • 박무부산 23.8℃
  • 맑음고창 24.0℃
  • 박무제주 22.6℃
  • 흐림강화 17.9℃
  • 맑음보은 23.6℃
  • 맑음금산 24.6℃
  • 구름조금강진군 24.2℃
  • 구름조금경주시 26.5℃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정치


정세균 총리 "재택근무 연가 적극 활용, 불필요한 외출 삼가해달라"

"거리두기가 불신과 차별로 이어져서 안 돼"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업은 재택근무와 연가를 적극 활용하고, 국민들께서는 개인위생수칙을 지키고 불필요한 외출은 삼가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 중구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하며 "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공간에서 모이는 자리나, 야외라 하더라도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정 총리는 "거리두기가 불신과 차별로 이어져서는 안 될 것"이라며 "최근 대구·경북 지역의 환자를 다른 지역 의료기관에서 거부하는 일이 있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서로의 신뢰가 바탕이 될 때 위기극복은 빨라질 수 있다. 대구를 응원해달라"고 했다.

 

정 총리는 또 "여전히 가파른 확진자 증가세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라며 "입원을 기다리던 확진자가 사망하고, 기저질환을 가진 환자가 검사결과가 나오기 전에 사망하는 가슴 아픈 일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더 많은 지원과 응원이 필요합니다. 아울러, 의료자원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활용할 것인지에 대해 정부와 지자체, 의료계가 함께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