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19.4℃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5.0℃
  • 구름조금대구 25.1℃
  • 구름조금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4.5℃
  • 구름조금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2.6℃
  • 흐림금산 23.8℃
  • 구름많음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사회


경찰, '박사방' 조주빈 공범 '부따' 강훈 신상공개

얼굴은 17일 오전 종로경찰서에서 檢 송치 시 공개

URL복사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성착취 단체대화방 '박사방'의 공동 운영자 대화명 부따 신상이 공개됐다. 2001년 5월생 강훈(18)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박사방'운영자인 조주빈의 주요 공범으로 구속된 피의자 강훈의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했다.

 

심의위원은 여성 2명이 포함된 총 7명으로 경찰관 3명, 외부위원(법조인·대학교수·정신과 의사·심리학자) 4명으로 구성됐다.

 

강훈은 만 18세로 얼굴은 17일 오전 8시경 피의자 송치 시 종로경찰서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청 관계자는 "피의자는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의 주요 공범으로서 박사방 참여자를 모집하고,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데 적극적으로 가담했다"라며 "구속영장이 발부되는 등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고, 범죄 수법이 치밀하고 계획적이며 아동·청소년을 포함한 다수의 피해자에게 지속적으로 심각한 피해를 야기하는 등 범죄가 중하다"고 판단했다.

 

이어 "위원회는 피의자의 인권과 가족, 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피해 등의 공개 제한 사유, 특히 미성년자인 피의자가 신상 공개로 입게 될 인권침해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라며 "국민의 알 권리, 동종범죄의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므로 피의자의 성명,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심의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