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17.3℃
  • 서울 17.5℃
  • 대전 19.2℃
  • 대구 18.6℃
  • 흐림울산 19.0℃
  • 광주 18.9℃
  • 부산 18.8℃
  • 구름많음고창 19.1℃
  • 흐림제주 21.0℃
  • 흐림강화 18.2℃
  • 구름조금보은 18.4℃
  • 구름조금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사회


식약처, 최근 인기 있는 마라탕 음식점 위생점검 실시…37곳 적발

비위생적 조리시설 등 식품위생법령 위반 확인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중독적인 매운맛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마라탕 전문 음식점 63곳의 위생 상태를 점검한 결과 37곳이 식품위생법령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 6월3일부터 7월5일까지 중국 사천지방 요리인 '마라탕', '마라샹궈' 등을 판매하는 음식점 49곳과 이들 음식점에 원료를 공급하는 업체 14곳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그 결과 ▲영업 등록·신고하지 않고 영업(6곳) ▲수입 신고하지 않은 원료나 무표시 제품 사용·판매(13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10곳) ▲기타 법령위반(8곳) 등이 적발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경기도 군포시의 한 즉석판매제조업체는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건두부' 제품을 만들면서 제품 표시사항에 영업장 명칭을 허위 표시했다. 또 제조연월일은 표시조차 하지 않고 판매하다가 이번에 적발됐다.

 

서울 서대문의 마라탕 식당은 튀김기 등의 기계와 환풍기 등 조리장 시설 전반이 불결한 상태에서 음식을 조리하다 적발됐다.

 

식약처는 이번에 적발된 업체들에 대해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군인권센터 "친일파 백선엽, 현충원 아닌 야스쿠니 신사로 가야"
지난 10일 백선엽 육군 예비역 대장이 별세한 가운데 고인의 친일 행적 등을 이유로 국립현충원 안장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시민단체 군인권센터는 12일 성명에서 "일제 침략 전쟁이 평화로 가는 길이라 믿었던 백 씨가 갈 곳은 현충원이 아니라 야스쿠니 신사"라며 강하게 반대했다. 센터는 "백씨는 일제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중위로 복무한 사람이다. 일제의 침략전쟁에 자발적으로 부역함은 물론, '조선인 독립군은 조선인이 다스려야 한다'는 취지에 따라 독립군 토벌대로 운영된 간도특설대에서 복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 독립을 꿈꾸는 세력을 절멸시키는 것이 평화로운 세상을 만드는 길이라는 신념을 가졌던 이 조선인 일본군은 광복 이후 대한민국 육군참모총장을 지내고 전쟁영웅으로 추앙받았다"라며 "숱한 세월이 지나도록 친일 행적에 대해 사죄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라고 비판했다. 백 장군은 1943년부터 일제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중위로 복무하며 독립군 토벌 행적 등으로 그동안 비판을 받아왔다. 센터는 백 장군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하기로 한 정부와 군을 향해서도 "현충원에 묻어 전 국민이 자손 대대로 그를 추모하고 기억할 것을 강요한다"라며 "국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