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7.3℃
  • 맑음부산 8.3℃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사회


식약처, 최근 인기 있는 마라탕 음식점 위생점검 실시…37곳 적발

비위생적 조리시설 등 식품위생법령 위반 확인

URL복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중독적인 매운맛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마라탕 전문 음식점 63곳의 위생 상태를 점검한 결과 37곳이 식품위생법령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 6월3일부터 7월5일까지 중국 사천지방 요리인 '마라탕', '마라샹궈' 등을 판매하는 음식점 49곳과 이들 음식점에 원료를 공급하는 업체 14곳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그 결과 ▲영업 등록·신고하지 않고 영업(6곳) ▲수입 신고하지 않은 원료나 무표시 제품 사용·판매(13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10곳) ▲기타 법령위반(8곳) 등이 적발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경기도 군포시의 한 즉석판매제조업체는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건두부' 제품을 만들면서 제품 표시사항에 영업장 명칭을 허위 표시했다. 또 제조연월일은 표시조차 하지 않고 판매하다가 이번에 적발됐다.

 

서울 서대문의 마라탕 식당은 튀김기 등의 기계와 환풍기 등 조리장 시설 전반이 불결한 상태에서 음식을 조리하다 적발됐다.

 

식약처는 이번에 적발된 업체들에 대해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실용적인 현장 법률, 경제 지식을 심층적으로 전달해야
지난 한 해 『M이코노미뉴스』의 보도물에 대한 공정성 여부를 심의하고, 내년도 보도 편집 방향을 보고하는 2021년도 『M이코노미뉴스 편집위원회』 회의가 지난달 18일 서울 여의도 본사 회의실에서 윤영일 편집위원회 위원장(전 국회의원) 등 6명의 편집위원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 윤영일 위원장은 지난해 『M이코노미뉴스』는 경제, 사회 제반 현상을 비교적 공정성 있게 다뤘지만, 국민이 경제현장에서 자신의 주장을 펼칠 수 있도록 하는 실용적인 보도기사가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윤 위원장은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개 학교에서 경제현장 교육을 받지 못해, 졸업 후 법률 상식과 계약서 작성 등 현장의 실용 업무에 무지한 경우가 대부분이라면서, 『M이코노미뉴스』가 국민에게 와 닿는 생활 현장 이슈를 발굴해, 이를 차별화하고 심층적으로 보도해 국민의 경제생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김경태 편집위원(전 국민권익위원회 국장)은 내년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대선후보들의 경제정책을 가감 없이 비판할 것을 당부했다. 이밖에도 이날 회의에 참석한 편집위원들은 『M이코노미뉴스』의 NAVER 뉴스 스탠드 보도기사에 대한 공정성, 특히 정확성에 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