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흐림동두천 -2.8℃
  • 구름많음강릉 1.6℃
  • 흐림서울 -1.6℃
  • 흐림대전 1.5℃
  • 구름많음대구 2.0℃
  • 구름많음울산 1.9℃
  • 흐림광주 3.6℃
  • 구름많음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3.1℃
  • 흐림제주 8.3℃
  • 흐림강화 -2.4℃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4.9℃
  • 구름많음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사회


대법원, 이명박 전 대통령 '횡령·뇌물' 혐의…징역 17년 확정

징역 17년,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원 선고한 원심 확정
지난 2월 보석으로 풀려난 지 8개월 만에 다시 법정구속

URL복사

 

수백억 원의 횡령과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을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대법원이 29일 징역 17년의 중형을 확정했다. 보석으로 풀려나 있던 이 전 대통령은 법정구속됐다.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이날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17년에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이 실소유주인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의 회삿돈 349억원을 횡령하고 삼성전자에 BBK 투자금 회수 관련 소송비 67억7,000여만원을 대납하게 하는 등의 뇌물 혐의로 2018년 4월 구속기소 됐다.

 

1심과 2심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로, 비자금 조성을 지시했다고 판단했다.

 

2018년 10월 1심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자로 비자금 조성을 지시했다는 사실이 넉넉히 인정된다"며 징역 15년에 벌금 130억원, 추징금 82억원을 선고했다. 항소심은 지난 2월 혐의가 추가된 이 전 대통령에게 징역 17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국가 원수이자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으로서 본인이 뇌물을 받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공무원이 부정한 이익을 취해 국가가 부패하는 것을 막아야 할 의무가 있었다"라고 지적했다.

 

이후 이 전 대통령은 보석 취소 결정에 불복했고, 지난 2월 이 전 대통령을 구속 6일 만에 석방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은 이날 대법원의 최종 판결로 수일 이내에 구치소에 재수감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 측 강훈 변호사는 대법원 선고 후 기자들에 "유죄로 확정된 횡령금이나 뇌물죄에 단 1원도 이 전 대통령에게 전달되지 않았다"라며 "징역 이십몇 년에 이르는 중형을 선고를 대법원에서 딱 6개월 만에 한다는 것이 이것이 정상적인 재판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께서 어제 사실은 언젠가는 밝혀질 것이라고 말씀하셨다"라며 "변호인으로서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통해서, 재심 등 모든 수단, 법이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통해서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추미애 "검사들 불법사찰 문건 당연시 태도에 당혹감 넘어 충격"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대검의 판사 사찰 관련 의혹에 대해 "검사들이 이번 조치에 대해 여러 의견을 나누고 입장을 발표하는 가운데 이번 판사 불법사찰 문건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고 당연시하는 듯한 태도를 보고 너무나 큰 인식의 간극에 당혹감을 넘어 또 다른 충격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27일 법무부를 통해 발표한 검찰총장 징계 청구 등과 관련한 입장문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동안 국민들과 함께 해 온 검찰개혁 노력이 모두 물거품으로 돌아가는 것 같아 심한 자괴감을 느꼈다"라고 했다. 추 장관은 "전직 대통령 2명을 구속하고, 전직 대법원장을 구속하였다고 하여 국민이 검찰에 헌법 가치를 함부로 훼손할 수 있는 무소불위의 절대 권한을 부여한 것이 아니다"라며 "그럼에도 특정 수사 목적을 위해서는 검찰은 판사 사찰을 포함해 그 무엇도 할 수 있다는 무서운 단면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했다. 추 장관은 "이번 판사 불법사찰 문제는 징계, 수사와는 별도로 법원을 포함한 사회적 논의가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검찰조직은 과연 이런 일이 관행적으로 있어 왔는지, 비슷한 문건들이 작성되어 관리되며 공유되어 왔는지, 특정 시기 특정 목적을 위해 이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