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5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8.9℃
  • 연무서울 7.1℃
  • 박무대전 4.1℃
  • 구름많음대구 8.8℃
  • 박무울산 10.4℃
  • 구름많음광주 7.9℃
  • 흐림부산 10.4℃
  • 흐림고창 5.3℃
  • 흐림제주 14.0℃
  • 구름많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1.2℃
  • 흐림금산 1.3℃
  • 구름많음강진군 5.7℃
  • 흐림경주시 4.6℃
  • 흐림거제 11.3℃
기상청 제공

사회


'비리유치원 비호 외압’ 보도 관련해 해당 의원 “명백한 허위사실”

경기도교육청 감사관실, “외압 받았다는 직원 無, 외압 자체가 불가능한 업무”

 

‘사립유치원 비리’를 무마시키기 위해 경기도 지역 정치인들이 외압을 행사했다는 한 방송사 보도가 나오면서 경기도 교육계가 술렁이고 있다.

 

해당 방송사는 지난 20일과 21일 이틀에 걸쳐 경기도교육청 감사결과 대형유치원 2곳에서 교비를 빼돌린 사실이 적발되자, 지역구 국회의원실과· 도의원이 이를 무마시키기 위해 교육청 감사관실에 전화를 했다며, 특정되지 않은 감사관실 직원의 증언을 통해 외압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후 전국유치원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해당 기사를 바탕으로 의원직 사퇴 등을 촉구하고 나섰고, 오늘(23일)은 해당 도의원의 실명까지 공개하며 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비대위에 의해 실명이 공개된 조광희 경기도의원은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면서 “경기도교육청 감사관실 직원하고 전화 자체를 한 적이 없다”면서 해당 보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조 의원은 이어 “전화를 걸었다는 날짜도 특정되지 않고, 사실관계 확인 없는 일방적인 주장에 따른 기사”며 “허위사실을 유포한 직원과 유치원 학부모 비대위 등에게도 그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자신의 사무실과 휴대전화 통화내역 전부를 공개하고, 정리해서 법적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경기도교육청도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경기도교육청 이재삼 감사관은 “110명의 감사관실 전 직원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정치인들로부터 ‘외압’을 받았다는 직원은 한명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 감사관은 “보도에 나온 2개 유치원에 대한 감사는 지난해 말 이미 완료, 이후 재심 등 절차까지 끝나 3월말 처분심사 때 고발결정이 났으며, 이후 계획대로 4월3일자로 고발 조치 등이 취해졌다”면서 “감사관실 업무는 내부든 외부든 외압으로 결과가 바뀔 수 있는 사항이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문제가 된 유치원 2곳은 최종적으로 각각 21억, 12억 가량의 교비를 빼돌린 혐의로 형사고발 조치가 내려졌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염종현 대표는 “먼저 일부 언론에서 제대로 확인되지 않고 정제되지 않는 보도가 계속 나가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의원 개인의 명예뿐만 아니라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의 명예까지 실추되고 있어 더 이상 묵과할 수만은 없다”고 밝혔다.

 

염 대표는 이어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한유총 사태 국면에서 오히려 당의 공식 성명서를 통해 경기도교육청의 중단없는 사립유치원 ‘특정감사’ 등 더욱 강한 감사를 촉구해 왔다”고 덧붙였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조현아 ‘3자 연합’에 반대, 대한항공 노조 “허수아비 전문경영인 내세워” … 저지투쟁 전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사모펀드 KCGI·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이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과 관련해 주주제안을 한 가운데,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14일 성명서를 내고 이에 대해 “저지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3자 연합은 13일 한진칼에 주주제안서를 보내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 등 8명의 이사 후보를 추천했다.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한항공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공개적으로 ‘3자 연합’에 반대표를 던졌다. 대한항공 노조는 “3자 동맹은 허울 좋은 허수아비 전문경영인을 내세우고 자기들 마음대로 회사를 부실하게 만들고, 직원들을 거리로 내몰고 자기들의 배만 채우려는 투기 자본과 아직 자숙하며 깊이 반성해야 마땅한 조 전 부사장의 탐욕의 결합일 뿐”이라면서 “우리 2만 노동자는 회사가 망가지고 우리의 터전이 사라지는 꼴을 두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어 “조합원의 삶의 터전에 들어와 단물을 빨고 영혼없는 주인행세를 하려는 모든 시도에 우리 조합은 그렇게 놓아두지 않겠다고 분명히 경고한다”면서 “3자동맹 낙하산 허수아비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한 저지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주주와 국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