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동두천 10.6℃
  • 구름많음강릉 8.3℃
  • 구름조금서울 11.2℃
  • 흐림대전 11.7℃
  • 흐림대구 9.8℃
  • 흐림울산 9.1℃
  • 흐림광주 10.6℃
  • 흐림부산 10.0℃
  • 흐림고창 8.4℃
  • 흐림제주 12.1℃
  • 구름조금강화 9.1℃
  • 구름많음보은 12.0℃
  • 흐림금산 10.9℃
  • 흐림강진군 11.1℃
  • 흐림경주시 8.8℃
  • 흐림거제 10.9℃
기상청 제공

사회


[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8명, '박사방' 가입 전원 신원 공개해야

'찬성' 82.0%, '반대' 11.0%…여성· 20대·30대·진보층 전체 평균보다 '찬성' 높아
남성 16.1%, 50대 16.0% 반대 의견

 

국민 10명 중 8명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의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이른바 '박사방'에 가입한 전원의 신원을 공개해야 한다는 의견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25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N번방 사건'과 관련된 가입자 전원의 신상공개 의견을 물은 결과 '찬성' 응답이 82.0%(매우 찬성 58.0%, 찬성하는 편 24.0%), '반대' 응답은 11.0%(매우 반대 3.5%, 반대하는 편 7.5%)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7.0%.

 

세부적으로 보면 찬성 응답은 여성과 20대, 30대, 진보층에서 전체 평균보다 많았다.

 

성별, 연령별, 이념성향 등 모든 응답자 특성별로 찬성이 다수인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남성의 16.1%와 50대의 16.0%가 반대한다고 응답해 타 응답자의 특성과 비교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찬성' 응답은 여성(찬성 87.0% vs 반대 5.9%)과 20대(88.2% vs 7.8%), 30대(86.4 vs 10.8%), 진보층(88.2% vs 6.1%)에서 평균보다 많았고, 남성(76.9% vs 16.1%)과 50대(75.8% vs 16.0%)에서 반대 응답이 타 집단보다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24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7,296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해 이뤄졌으며, 응답률 6.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코로나19 사태 속 무허가 손소독제 155만개 불법 제조·유통 적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불안감을 악용해 무허가 손소독제를 제조·판매하고 살균소독제를 질병·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처럼 거짓·과장 표시한 업체 등 총 7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7일 밝혔다. 이들 업체가 불법으로 제조·유통한 물량은 총 155만개, 시가 11억 상당이었다. 조사결과 무허가 의약외품을 제조한 A업체 등 총 5개 업체는 의약외품 제조업체로부터 손소독제 원재료를 제공받아 불법으로 제조한 손소독제 138만개를 중국, 홍콩 등에 수출하거나 시중에 유통시켰다. 또 식품첨가물을 제조하는 B업체 등 2개 업체는 식기·도마에 사용하는 살균소독제를 질병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거나 신체조직의 기능 등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17만개를 시중에 판매했다. 식약처는 무허가 업체에 대해 약사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착수하고, 식품첨가물 제조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에 회수·폐기 조치 등 행정처분을 의뢰하고 경찰에 고발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손소독제 불법 제조·유통 행위를 근절하고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이 투명해질 수 있도록 범정부 합동단속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국민은 식약처와 각 시도가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