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2 (일)

  • 맑음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5.7℃
  • 맑음서울 2.5℃
  • 구름조금대전 5.3℃
  • 맑음대구 5.4℃
  • 맑음울산 6.9℃
  • 구름많음광주 4.3℃
  • 맑음부산 8.5℃
  • 흐림고창 4.1℃
  • 흐림제주 7.8℃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3.3℃
  • 구름많음금산 3.0℃
  • 흐림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사회


경찰, 개정 ‘아청법’ 시행 계기 성범죄 집중 예방 활동 실시

16일 시행 개정 ‘아청법’, 만 13세~16세 미만 대상 성범죄에 최소 3년 이상 징역
아동·청소년 성범죄 신고자에 최대 100만원 포상급 지급

경찰청은 15일 개정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아청법)’에 따라 오는 16일부터 8월31일까지 2개월간 해당 범죄를 포함한 각종 성범죄 예방 활동을 집중적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16일부터 시행되는 개정 아청법은 만 13세 이상 16세 미만 아동·청소년의 궁박(窮迫)한 상태를 이용해 간음·추행한 경우 장애 아동·청소년에 대한 간음·추행에 준해 최소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처벌이 강화됐다.

 

또한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를 신고한 사람에게는 최대 100만원의 신고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했다.

 

현행 아청법은 만 13세 이상 만 19세 미만 아동·청소년을 강간·강제추행하거나 장애 아동·청소년을 간음하는 등에 대해서만 규제했다.

 

따라서 가출 또는 학대 등으로 의식주를 해결하기 어려운 청소년들의 사정을 이용해 숙식제공을 빌미로 성관계를 맺는 행위는 처벌할 수 없었다.

 

경찰청은 개정 법률 시행에 맞춰 적발되는 사안에 대해서는 엄정 수사하는 한편, 하계 기간(7월1일~8월31일) 성범죄 집중 예방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아울러, 가출청소년 등에게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수단인 통신 대화(채팅앱)를 이용한 성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사이버범죄 예방교육 전문 강사를 통해 전국 초·중·고등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채팅앱을 통한 성범죄 예방 교육’을 실시한다.

 

또한 아동음란물·불법 촬영물 및 채팅앱 성범죄 관련 유해정보에 대해 사이버명예경찰 ‘누리캅스’의 신고 활동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아동·청소년에 대한 보호가 강화되는 만큼 아동·청소년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나아갈 수 있는 밑거름을 만들기 위해 앞으로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질본, 국내 '원인 불명 폐렴' 증상 환자 中 폐렴과 무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한 뒤 국내로 돌아와 폐렴 증상을 보인 30대 중국 여성이 우한시의 폐렴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11일 중국 우한시를 방문한 뒤 지난 7일 폐렴 판정을 받은 중국 국적 30대 여성을 대상으로 판 코로나바이러스(Pan-Coronavirus) 검사를 한 결과, 우한시 폐렴의 원인 병원체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과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판 코로나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이라는 것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를 포함하여 모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이 아니라는 의미다. 코로나바이러스는 감기 등 일반적인 호흡기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중 하나로 사람과 조류, 포유류 등 다양한 동물에서 감염을 일으키며, 사스와 메르스도 코로나바이러스의 일종이다. 이에 따라 질본은 이 여성의 주치의를 포함해 감염내과, 진단검사의학과 분야 전문가와 함께 상기 검사결과를 공유하는 한편, 임상 상태가 호전된 유증상자의 퇴원을 결정하고 관련된 접촉자에 대한 모니터링도 종료했다. 앞서 질본에 따르면 중국 우한시에서는 지난달 발병한 집단 폐렴 환자 가운데 현재까지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다만 질본은 의료인 감염이 없고 명확한 사람 간 전파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