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수)

  • 흐림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5.0℃
  • 구름많음서울 1.0℃
  • 흐림대전 3.1℃
  • 구름많음대구 5.5℃
  • 구름많음울산 4.9℃
  • 맑음광주 3.7℃
  • 구름조금부산 6.3℃
  • 구름조금고창 2.1℃
  • 구름많음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1.0℃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2.5℃
  • 흐림강진군 4.3℃
  • 구름많음경주시 5.6℃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사회


진도군 주민자치회 위원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 중

URL복사

 

진도군 각 읍면에 조직된 주민자치위원회 위원들 가운데 상당수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해남완도진도 지역 더불어 민주당 윤재갑 후보의 조직에서 선거운동으로 한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예상된다.

 

해당지역 매체인 진도신문에 따르면 진도군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4일, 진도군 주민자치위원회 위원들이 이번 선거운동에 참여한 사실을 확인하고,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되는 증거사진을 확보해 조사 중이다.

 

진도군선거관리위원회는 확보한 증거 등을 토대로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하는지를 모두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진도군 주민자치위원회는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으로 조직되었으며 진도군으로부터 각 1천만 원의 운영비와 수당 등을 지원받고 있다.

 

공직선거법 ‘제60조(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자)’ ⓛ항7호에서는 주민자치위원들이 선거운동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마을이장과 특별법에 의해 설립되어 운영보조를 받는 단체의 임직원들은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것과 동일하다.

 

진도군 선관위 조사를 통해 진도군 주민자치위원회 위원들의 공직선거법 위반이 확정될 경우 동법 제255조(부정 선거 운동죄)①항의 규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6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도, '성희롱' 일베 게시물 논란 7급 공무원 임용 후보자에 '자격상실' 결정
경기도가 26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성범죄 의심' 게시물 등을 인터넷 사이트에 게시해 논란이 된 7급 신규 임용후보자 A씨에 대해 '자격상실'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현재 정식 공무원 신분이 아닌 임용후보자인 A씨는 임용후보자 자격을 상실하게 되며, 후보자 명단에서도 제외된다. 경기도는 지난해 12월 경기도 7급 공무원 합격자에 대하여 임용을 막아달라는 민원과 청와대 국민청원 등을 통해 사건을 인지한 후 조사를 진행해 왔다. 경기도는 A씨에 대한 대면 조사를 실시한 후 임용후보자 자격 심의를 위해 인사위원회에 안건을 상정했다. 경기도 인사위원회는 A씨의 방어권 보장을 위해 인사위원회 참석을 허가했으며, 관련 진술을 청취하는 과정을 거쳤다. 경기도 인사위원회는 자격상실 결정 이유에 대해 "누구나 볼 수 있는 공개된 인터넷 사이트에 여성에 대한 성희롱과 장애인을 비하하는 내용의 글을 다수 게시해 임용후보자로서 품위를 크게 손상함은 물론 도민을 위해 봉사해야 할 경기도 공직자로서의 자격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A씨에 대한 처분을 공식 통보하는 사전통지 절차를 진행할 예정으로 사전 통지를 받은 A씨가 소명을 원할 경우 청문 등을 거쳐 최종 처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