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17.3℃
  • 서울 17.5℃
  • 대전 19.2℃
  • 대구 18.6℃
  • 흐림울산 19.0℃
  • 광주 18.9℃
  • 부산 18.8℃
  • 구름많음고창 19.1℃
  • 흐림제주 21.0℃
  • 흐림강화 18.2℃
  • 구름조금보은 18.4℃
  • 구름조금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사회


경찰, 말레이시아 불법온라인 도박사이트 운영 한국인 해외총책 등 37명 국내 송환

말레이시아 경찰과 공조해 검거, 9일 만에 전원 국내 송환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불법온라인 도박 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해오던 한국인 37명이 국내로 상제 송환됐다. 이번 송환은 해외에서 검거된 불법온라인 도박사이트 조직원 송환 중 최대 규모다.


경찰청은 쿠알라룸푸르에서 도박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해온 해외총책 이모씨(4)와 노모씨(38세) 등 한국인 37명을 국내로 강제 송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9일부터 17일까지 총 6번에 나눠 강제송환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 9명은 지난 2015년 3월부터 쿠알라룸푸르에서 도박사이트 '나눔365' 등을 운영하며 192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노씨 등 28명도 2017년 4월부터 도박사이트 '몽키스', '대작' 등을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

 

이번 검거는 지난 5월 서울에서 개최된 '2019 국제 사이버범죄대응 심포지엄'에서 경찰이 말레이시아 경찰 대표단에 불법온라인도박사이트 해외총책 등에 대한 추적단서를 제공하고 검거를 요청하면서 시작됐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대상자들의 은신처를 발견해 한국 경찰청에 합동검거 작전을 제안했다. 이후 경찰청 외사국과 사이버안전국 등으로 공동조사팀 꾸려 말레이시아에 현지에 파견했다.

 

공동조사팀은 현지 경찰 50여명과 함께 합동 검거작전을 펼쳐 37명을 검거하고 컴퓨터 25와 휴대전화 40여개 등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문제는 이들의 국내송환이었다. 송환 대상자가 37명에 달해 현지 이민청과의 추방협의에만 긴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었다.

 

특히 인천 직항 국적기가 1일 1편에 불과하고, 국적기 1대에 피의자 최대 2명을 송환할 수 있어, 송환에 최소 19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피의자들의 현지 수용소 구금을 장기화하는 문제도 고려해야 했다.

 

이에 경찰은 현지 당국과 협의해 해외총책 등 주요 피의자 6명은 한국 경찰관이 국적기를 통해 호송하기로 했다. 남은 피의자 31명은 현지 경찰의 협조 및 통제하에 매일 2편 운항하는 말레이시아 항공편에 탑승시켜 강제추방한 뒤, 인천공항에서 한국 경찰관들이 비행기에서 내리는 피의자들을 검거하는 방향으로 합의했다.

 

임병호 경찰청 외사수사과장은 "이번 도피사범 37명 대규모 송환은 아세안 국가 내 국제치안질서 확립에 이바지하고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간접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각국 경찰기관과의 유기적인 공조관계를 토대로 국외도피사범의 검거․송환을 지속 추진토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군인권센터 "친일파 백선엽, 현충원 아닌 야스쿠니 신사로 가야"
지난 10일 백선엽 육군 예비역 대장이 별세한 가운데 고인의 친일 행적 등을 이유로 국립현충원 안장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시민단체 군인권센터는 12일 성명에서 "일제 침략 전쟁이 평화로 가는 길이라 믿었던 백 씨가 갈 곳은 현충원이 아니라 야스쿠니 신사"라며 강하게 반대했다. 센터는 "백씨는 일제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중위로 복무한 사람이다. 일제의 침략전쟁에 자발적으로 부역함은 물론, '조선인 독립군은 조선인이 다스려야 한다'는 취지에 따라 독립군 토벌대로 운영된 간도특설대에서 복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 독립을 꿈꾸는 세력을 절멸시키는 것이 평화로운 세상을 만드는 길이라는 신념을 가졌던 이 조선인 일본군은 광복 이후 대한민국 육군참모총장을 지내고 전쟁영웅으로 추앙받았다"라며 "숱한 세월이 지나도록 친일 행적에 대해 사죄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라고 비판했다. 백 장군은 1943년부터 일제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중위로 복무하며 독립군 토벌 행적 등으로 그동안 비판을 받아왔다. 센터는 백 장군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하기로 한 정부와 군을 향해서도 "현충원에 묻어 전 국민이 자손 대대로 그를 추모하고 기억할 것을 강요한다"라며 "국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