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1 (토)

  • 흐림동두천 16.4℃
  • 구름많음강릉 20.8℃
  • 흐림서울 17.2℃
  • 구름조금대전 19.0℃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조금울산 19.6℃
  • 흐림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19.0℃
  • 흐림고창 18.1℃
  • 구름많음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17.0℃
  • 맑음보은 15.1℃
  • 맑음금산 19.2℃
  • 흐림강진군 17.6℃
  • 맑음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사회


경찰, 말레이시아 불법온라인 도박사이트 운영 한국인 해외총책 등 37명 국내 송환

말레이시아 경찰과 공조해 검거, 9일 만에 전원 국내 송환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불법온라인 도박 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해오던 한국인 37명이 국내로 상제 송환됐다. 이번 송환은 해외에서 검거된 불법온라인 도박사이트 조직원 송환 중 최대 규모다.


경찰청은 쿠알라룸푸르에서 도박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해온 해외총책 이모씨(4)와 노모씨(38세) 등 한국인 37명을 국내로 강제 송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9일부터 17일까지 총 6번에 나눠 강제송환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 9명은 지난 2015년 3월부터 쿠알라룸푸르에서 도박사이트 '나눔365' 등을 운영하며 192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노씨 등 28명도 2017년 4월부터 도박사이트 '몽키스', '대작' 등을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

 

이번 검거는 지난 5월 서울에서 개최된 '2019 국제 사이버범죄대응 심포지엄'에서 경찰이 말레이시아 경찰 대표단에 불법온라인도박사이트 해외총책 등에 대한 추적단서를 제공하고 검거를 요청하면서 시작됐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대상자들의 은신처를 발견해 한국 경찰청에 합동검거 작전을 제안했다. 이후 경찰청 외사국과 사이버안전국 등으로 공동조사팀 꾸려 말레이시아에 현지에 파견했다.

 

공동조사팀은 현지 경찰 50여명과 함께 합동 검거작전을 펼쳐 37명을 검거하고 컴퓨터 25와 휴대전화 40여개 등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문제는 이들의 국내송환이었다. 송환 대상자가 37명에 달해 현지 이민청과의 추방협의에만 긴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었다.

 

특히 인천 직항 국적기가 1일 1편에 불과하고, 국적기 1대에 피의자 최대 2명을 송환할 수 있어, 송환에 최소 19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피의자들의 현지 수용소 구금을 장기화하는 문제도 고려해야 했다.

 

이에 경찰은 현지 당국과 협의해 해외총책 등 주요 피의자 6명은 한국 경찰관이 국적기를 통해 호송하기로 했다. 남은 피의자 31명은 현지 경찰의 협조 및 통제하에 매일 2편 운항하는 말레이시아 항공편에 탑승시켜 강제추방한 뒤, 인천공항에서 한국 경찰관들이 비행기에서 내리는 피의자들을 검거하는 방향으로 합의했다.

 

임병호 경찰청 외사수사과장은 "이번 도피사범 37명 대규모 송환은 아세안 국가 내 국제치안질서 확립에 이바지하고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간접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각국 경찰기관과의 유기적인 공조관계를 토대로 국외도피사범의 검거․송환을 지속 추진토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윤상현 "알리·테무서 판매되는 어린이제품 유해물질 범벅...정부의 적극 대처 시급"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알리·테무 등 이커머스 플랫폼 상품에 대해 정부의 적극 대처를 촉구했다. 윤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어제(9일) 서울시가 발표한 해외 온라인 플랫품 제품 안전성 검사 결과 중국의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하는 어린이 제품 71개 중에 41%인 29개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시장의 혼란을 잠재울 수 있도록 적극행정이 필요한 때"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계 플랫폼에서 해외직구로 판매하는 어린이 학용품과 슬라임 등 완구에서 가습기살균제 성분 등 유해물질이 다량 검출된 것이 확인됐다"며 "초저가 가격경쟁력을 내세운 알리익스프레스·테무 등 이커머스 플랫폼 상품이 공산품을 넘어 신선식품·어린이제품 등으로 공격적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면서 국민들의 직접적인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윤 의원은 "유해물질 관련 상품의 안전성, 불량·파손·가품 등 피해 대처뿐 아니라 개인정보 침해 등의 문제도 잇따르고 있지만 관련 법제도 미비로 제재 방법이 마땅치 않은 실정"이라며 "중국 이커머스 플랫폼 업체들이 초저가 공세를 할 수 있는 이유는 국내 경쟁업체들에 부과되는 규제의 틀에서 벗어나 있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