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동두천 8.3℃
  • 맑음강릉 13.5℃
  • 황사서울 9.2℃
  • 황사대전 9.3℃
  • 황사대구 8.4℃
  • 황사울산 9.1℃
  • 황사광주 9.0℃
  • 황사부산 12.2℃
  • 맑음고창 5.7℃
  • 황사제주 13.1℃
  • 맑음강화 7.6℃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4.1℃
  • 구름조금강진군 6.6℃
  • 구름조금경주시 6.5℃
  • 맑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사회


2030, 어버이날 지출 ‘부담’...효도점수는 56점

URL복사

 

2030 청년들은 자신의 효도점수를 ‘56점’으로 평가하며 어버이날 등 기념일에 대해 경제적인 부담을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경기도일자리재단에 따르면 일자리플랫폼 잡아바(www.JOBaba.net) 회원 6,369명을 대상으로 4월24일부터 9일간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86.1%(5,490명)가 어버이날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이유로는 ‘선물과 용돈 등 경제적 지출(63.7%)’과 ‘선물과 인사를 챙겨야 한다는 부담감(23.2%)’ 등을 꼽았다.

 

‘자신의 효도점수를 평가한다면?’이라는 질문에는 응답자 23%(1,655명)가 100점 만점 기준 40점 이하, 20.9%(1,335명)가 50점, 16.3%(1,038명)가 60점 등으로 응답해 평균 56점을 기록, 비교적 낮은 점수로 진단했다.

 

응답자 중 절반에 가까운 48.8%(3,112명)는 부모님을 자주 찾아뵙지 못하는 이유로 ‘생활이 바빠서’라고 답해 현실적인 어려움을 드러냈다.

 

가정의 달 기념일 적당한 평균지출액에 대한 설문에는 49.4%(3,154명)가 ‘10~20만원’, 34.8%(2,220명)가 ‘20~30만원’이라고 답했다.

 

이 밖에 ‘어버이날 부모님과 함께 하고 싶은 것’에 대한 질문에는 44.5%(2,838명)가 ‘가족여행’을, 41.2%(2,626명)가 ‘부모님과 함께 식사 또는 외식’을 꼽았다. 


관련기사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