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맑음동두천 16.8℃
  • 구름많음강릉 19.9℃
  • 황사서울 17.4℃
  • 연무대전 17.4℃
  • 흐림대구 18.2℃
  • 흐림울산 17.6℃
  • 황사광주 17.4℃
  • 흐림부산 17.2℃
  • 흐림고창 15.7℃
  • 연무제주 19.2℃
  • 맑음강화 16.0℃
  • 흐림보은 15.6℃
  • 흐림금산 16.5℃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경제


인공 유방 보형물 이식 후 희귀암 국내 처음 발생

7~8년 전 확대술 받은 40대 여성…식약처 "치료비 보상 등 대책 수립"

URL복사

인공 유방 보형물을 이식한 40대 여성에게 희귀암이 발생한 사실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했다.

 

1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성형외과학회는 국내에서 유방 보형물 연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BIA-ALCL) 환자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BIA-ALCL은 면역체계와 관련된 희귀암의 한 종류로 유방암과는 별개의 질환이다.

 

해당 환자는 약 7~8년 전 엘러간사의 거친 표면 유방 보형물로 확대술을 받았으며, 최근 한 쪽 가슴에 부기가 심하게 발생해 성형외과 의원을 방문했다가 BIA-ALCL이 의심돼 대학병원으로 즉시 옮겨져 최종 진단을 받았다.

 

식약처 관계자는 "수입·제조업체와 함께 부작용 발생으로 인한 치료비 보상 등에 대한 대책 등을 수립하고 있다"며 "유방 보형물 부작용 조사 등 환자 등록연구를 통해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성형외과학회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유방 모양의 변화나 덩어리, 피부 발진 등 의심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전문 의료 기관을 방문할 것을 권장한다"며 "미국, EU 등 선진국에서도 BIA-ALCL 발생위험이 낮고, 제거수술 관련 마취, 수술 후 혈종, 염증, 감염 등 위험성을 고려할 때 증상이 없는 환자가 예방적으로 보형물을 제거하는 것은 권장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식약처와 대한성형외과학회는 유방 보형물과 관련한 환자들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고,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신속한 보고·진료(상담) 체계를 구축하는 등 앞으로도 적극적인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