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흐림동두천 29.7℃
  • 구름많음강릉 23.2℃
  • 구름많음서울 31.4℃
  • 맑음대전 30.1℃
  • 구름많음대구 26.8℃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6.3℃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27.2℃
  • 박무제주 23.8℃
  • 구름많음강화 27.8℃
  • 맑음보은 28.1℃
  • 구름조금금산 29.5℃
  • 구름조금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4.4℃
  • 구름많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지역


오거돈 부산시장 자진 사퇴…"면담 과정에서 한 여성에 불필요한 신체 접촉"

"경중 관계없이 어떤 말과 행동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어"
"피해자분들께 사죄, 남은 삶 동안 참회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한 여성에 대해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며 전격 사퇴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 시민 여러분, 참으로 죄스러운 말씀을 드리게 됐다. 저는 오늘부로 부산시장직을 사퇴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한 사람에 대한 책임도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그 한 사람에 대한 저의 책임이 또한 너무나 크기 때문에 이러한 결정을 할 수밖에 없음을 고백한다"라고 했다.

 

이어 "저는 한 사람에게 5분 정도의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했다"라며 "이것이 해서는 안 될 강제추행으로 인정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 경중과 관계없이 어떤 말로도 어떤 행동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다"라며 사퇴 이유를 밝혔다.

 

오 시장은 "이러한 잘못을 안고 위대한 시민 여러분들께서 맡겨주신 시장직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은 부산시장으로서의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며 "특히 이 어려운 시기에 정상적인 시정 운영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모든 허물을 제가 짊어지고 용서를 구하면서 나가고자 한다"라고 했다.

 

오 시장은 "공직자로서 책임지는 모습으로 피해자분들께 사죄드리고 남은 삶 동안 참회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라며 "아울러 시민 여러분의 기대를 저버린 과오 또한 평생 짊어지고 살겠다"고 했다.

 

특히 오 시장은 "피해자분께서 또 다른 상처를 입지 않도록 이 자리에 계신 언론인 여러분을 포함해서 시민 여러분들께서 보호해 달라"며 "모든 잘못은 오로지 저에게 있다"라고 했다.

 

앞서 부산일보는 이날 지역 정가와 법조계를 인용해 오 시장의 사퇴 이유로 미투 의혹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부산일보는 해당 여성이 오 시장의 불필요한 신체 접촉에 격분해 변호인을 통해 오 시장의 사퇴를 촉구했다고 전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장마철 집중호우 대비 농작물,시설물 관리 철저 당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수도권에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경기도농업기술원이 농작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 피해를 최소화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농경지는 주변의 논․밭두렁 등이 무너지지 않게 미리 점검하고, 배수로를 깊게 정비해 물이 잘 빠질 수 있게 해 준다. 집중호우 예보가 있을 때는 미리 논두렁에 물꼬를 만들고 비닐 등으로 덮어 붕괴를 방지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농작물은 쓰러짐 피해가 없도록 줄 또는 지주에 묶어 준다. 사전에 수확이 가능한 작물은 미리 수확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과수의 경우 가지가 부러지지 않게 지주 시설에 고정해 준다. 많은 비로 농작물이 물에 잠길 경우 빠르게 물을 빼 주고, 작물에 묻은 오물을 제거하고 약제를 살포해 병해충 피해를 예방한다. 생육(生育)이 불량한 작물은 요소액(0.2%)를 잎에 살포해 수세(樹勢)를 회복하면 된다. 농업 시설물은 누전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전기시설을 점검하고, 패널, 비닐 등이 파손되지 않게 골재에 단단히 고정시켜 줘야 한다. 시설물 주변 배수로를 정비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홍수나 제방의 붕괴로 인한 수해를 막는 수방자재를 확보해두는 게 좋다. 농업인은 가로등, 신호등 등 전기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