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2℃
  • 구름조금강릉 20.8℃
  • 구름많음서울 22.6℃
  • 박무대전 20.6℃
  • 박무대구 22.9℃
  • 구름많음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1.9℃
  • 박무부산 21.8℃
  • 구름조금고창 20.6℃
  • 구름많음제주 24.1℃
  • 구름조금강화 20.2℃
  • 흐림보은 21.0℃
  • 맑음금산 19.3℃
  • 흐림강진군 21.0℃
  • 구름많음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마스크 최고가 제한하고 생산량 90% 공적공급해야"

"최고가격 지정하면 과다수요 억제할 수 있을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마스크 수급 대란을 막기 위한 조치로 마스크 최고가격을 지정과 공적판매를 생산량의 90%까지 높이자고 정부에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요청했다.

 

이 지사는 "최근에는 마스크 공급 문제뿐만 아니라 최종 소비자들에 문제가 생기고 있다"며 "지금 공적공급체계를 통해서 물량을 공급하는데 문제는 이렇게 공급된 마스크가 실제 거래 금액보다 실제로 매우 싸기 때문에 사놓는 만큼 이익이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미 공급체계만으로 통제하기에는 불신이 너무 커지고 불안이 더해져서 공급량을 아무리 늘려도 부족한 상황이 된다"며 "불안 심리에 의한 가수요를 통제하지 않으면 물량을 아무리 늘려도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최고 가격을 통제해서 일정 금액 이상으로 거래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지사는 "최고가격을 지정하면 과다수요를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중들에도 이제는 정말 강력하게 통제를 하는구나. 사놓아 봤자 소용이 없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 지사는 현재 생산량의 50%로 지정된 공적 판매량을 90%까지 늘릴 것을 제안했다.

 

이 지사는 "우체국과 농협, 약국 등을 통해 공적 물량으로 확보한 마스크를 판매 중이지만 실제 국민들이 체감하기에는 부족한 수준"이라며 "공적 판매 비율을 높이고 판매처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이 지사는 ▲마스크 판매 시 약국 DUR시스템(의약품안전사용정보시스템)을 활용해 사재기 방지 ▲중앙정부 차원의 집회 중지 권고 ▲의료 인력 및 전신 보호구 등 장비 지원 ▲혈액 수급 안정화를 위한 헌혈 횟수 확대 개정 등을 함께 건의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여성 징병제 도입, 모병제 전환 검토할 때”
최근 2030세대 젠더갈등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여성 징병제 도입이나 모병제 전환을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17일 국회 토론회에서 나왔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과 한국여성단체협의회가 공동주최하고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차세대국가발전기획위원회가 주관한 이날 ‘여성! 평화와 안보를 말하다 : 차세대 군복무제와 여성’ 토론회는, 현행 병역제도를 제고하고 여성의 병역 관련 문제 들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공론화의 장을 마련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의 좌장은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허명 회장이 맡았다. 윤지원 상명대학교 국가안보학과 교수가 ‘인구절벽시대 차세대 군복무제와 여성인력 활용방안’을 주제로 발제했고, 유용원 조선일보 논설위원, 김정섭 세종연구소 부소장, 모종화 전 병무청장이 토론에 참여했다. 윤지원 상명대학교 국가안보학과 교수는 “군도 4차 산업혁명과 인구절감의 영향으로 기능 중심의 병역을 키워야 한다”며 “스마트 전력, 민간인력, 여성인력 등의 적극 활용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또 “인구감소에 따른 가용병력 급감은 안보차원에서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 할 수 있기에 단계적 여성징병제도 도입이나 모병제 전환 등이 심도 있게 검토되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