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흐림동두천 29.7℃
  • 구름많음강릉 23.2℃
  • 구름많음서울 31.4℃
  • 맑음대전 30.1℃
  • 구름많음대구 26.8℃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6.3℃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27.2℃
  • 박무제주 23.8℃
  • 구름많음강화 27.8℃
  • 맑음보은 28.1℃
  • 구름조금금산 29.5℃
  • 구름조금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4.4℃
  • 구름많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지역


이재명 경기지사 "마스크 최고가 제한하고 생산량 90% 공적공급해야"

"최고가격 지정하면 과다수요 억제할 수 있을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마스크 수급 대란을 막기 위한 조치로 마스크 최고가격을 지정과 공적판매를 생산량의 90%까지 높이자고 정부에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요청했다.

 

이 지사는 "최근에는 마스크 공급 문제뿐만 아니라 최종 소비자들에 문제가 생기고 있다"며 "지금 공적공급체계를 통해서 물량을 공급하는데 문제는 이렇게 공급된 마스크가 실제 거래 금액보다 실제로 매우 싸기 때문에 사놓는 만큼 이익이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미 공급체계만으로 통제하기에는 불신이 너무 커지고 불안이 더해져서 공급량을 아무리 늘려도 부족한 상황이 된다"며 "불안 심리에 의한 가수요를 통제하지 않으면 물량을 아무리 늘려도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최고 가격을 통제해서 일정 금액 이상으로 거래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지사는 "최고가격을 지정하면 과다수요를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중들에도 이제는 정말 강력하게 통제를 하는구나. 사놓아 봤자 소용이 없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 지사는 현재 생산량의 50%로 지정된 공적 판매량을 90%까지 늘릴 것을 제안했다.

 

이 지사는 "우체국과 농협, 약국 등을 통해 공적 물량으로 확보한 마스크를 판매 중이지만 실제 국민들이 체감하기에는 부족한 수준"이라며 "공적 판매 비율을 높이고 판매처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이 지사는 ▲마스크 판매 시 약국 DUR시스템(의약품안전사용정보시스템)을 활용해 사재기 방지 ▲중앙정부 차원의 집회 중지 권고 ▲의료 인력 및 전신 보호구 등 장비 지원 ▲혈액 수급 안정화를 위한 헌혈 횟수 확대 개정 등을 함께 건의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장마철 집중호우 대비 농작물,시설물 관리 철저 당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수도권에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경기도농업기술원이 농작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 피해를 최소화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농경지는 주변의 논․밭두렁 등이 무너지지 않게 미리 점검하고, 배수로를 깊게 정비해 물이 잘 빠질 수 있게 해 준다. 집중호우 예보가 있을 때는 미리 논두렁에 물꼬를 만들고 비닐 등으로 덮어 붕괴를 방지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농작물은 쓰러짐 피해가 없도록 줄 또는 지주에 묶어 준다. 사전에 수확이 가능한 작물은 미리 수확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과수의 경우 가지가 부러지지 않게 지주 시설에 고정해 준다. 많은 비로 농작물이 물에 잠길 경우 빠르게 물을 빼 주고, 작물에 묻은 오물을 제거하고 약제를 살포해 병해충 피해를 예방한다. 생육(生育)이 불량한 작물은 요소액(0.2%)를 잎에 살포해 수세(樹勢)를 회복하면 된다. 농업 시설물은 누전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전기시설을 점검하고, 패널, 비닐 등이 파손되지 않게 골재에 단단히 고정시켜 줘야 한다. 시설물 주변 배수로를 정비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홍수나 제방의 붕괴로 인한 수해를 막는 수방자재를 확보해두는 게 좋다. 농업인은 가로등, 신호등 등 전기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