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3.2℃
  • 맑음제주 2.9℃
  • 맑음강화 -5.0℃
  • 구름조금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4.3℃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사회


취준생이 가장 선호하는 게임사는 ‘넥슨’

“복지제도 우수할 것 같아서”

 

올해 게임회사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게임사는 ‘넥슨’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게임잡과 함께 올해 게임회사 취업을 준비하는 취준생 1,30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1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이들이 가장 선호하는 게임회사는 ‘넥슨(66.6%)’이었다.

 

다음으로 ▲카카오게임즈(45.5%) ▲넷마블(42.1%) ▲엔씨소프트(40.6%)가 근소한 차이로 2위부터 4위에 올랐고, ▲컴투스(8.9%) ▲크래프톤(펍지)(6.0%) ▲스마일게이트(5.7%) ▲NHN(게임)(5.1%) 등이 10위권 안에 들었다.
 
취준생들은 해당 게임회사에 취업하고 싶은 이유로 우수한 복지제도를 꼽았다. 응답한 게임 회사에 취업하고 싶은 이유를 조사한 결과 ‘직원 복지제도가 우수할 것 같아서’란 답변이 48.1%로 1위에 오른 것. 

 

이어 ▲일이 재미있을 것 같아서(31.0%) ▲연봉이 높을 것 같아서(28.5%) ▲평소 기업의 게임/서비스를 좋아해서(26.2%) ▲혁신적이고 도전적인 사업을 많이 하는 것 같아서(16.1%) ▲성장성 높은 회사인 것 같아서(15.9%) 등도 선택한 게임사에 취업하고 싶은 이유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국내 주요 게임회사 50여 곳을 보기문항으로 제시, 복수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사노위 금융산업위 논의 종료, ‘임금체계 개편’ 쟁점 난항으로 사회적합의는 무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문성현)의 ‘금융산업위원회(위원장 김유선, 이하 금융산업위)’가 17일(월) 제24차 전체회의를 마지막으로 논의를 종료했다. 금융산업위는 그간 ‘금융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 유지·창출’을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대화를 지속해왔다. 금융산업위는 노동시간 단축, 성과문화 개선, 산별교섭 효율화 등에서는 합의에 이르렀으나, 연공성 완화 등 내용을 담은 ‘임금결정방식 개선’에 대해 노사 양측의 입장이 크게 달라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공익위원 권고문을 내기도 하지만 이도 내지 않기로 했다. 공익위원들은 1월28일 회의에서 노사의 자율적 협력을 강조하는 합의문의 취지를 감안할 때 권고문을 채택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위원회는 노사가 제안한 개선 요구사항을 토대로 의제를 선정하고, 지난해 10월22일 발표한 ‘금융산업공동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금융 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의 유지·창출’을 위한 합의문 초안을 마련해 노사 간 의견 조율을 시도해왔다. 최종 합의에 실패한 ‘임금결정방식 개선’과 관련해 합의문 초안에는 임금인상은 저임금일수록 높은 인상률을 가져가는 하후상박형, 점진적 연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