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5℃
  • 구름많음강릉 22.7℃
  • 흐림서울 22.9℃
  • 대전 22.7℃
  • 흐림대구 23.2℃
  • 흐림울산 22.6℃
  • 흐림광주 24.0℃
  • 흐림부산 22.7℃
  • 맑음고창 24.1℃
  • 흐림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2.6℃
  • 맑음보은 21.8℃
  • 구름조금금산 23.6℃
  • 구름조금강진군 24.5℃
  • 구름조금경주시 23.1℃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사회


소비자원, "에어프라이어 감자튀김 노란색 될 때까지만 조리해야"

시중 판매 에어프라이어 10대 자체 조사
설명서상 최대 조리시간·재료량 조리시 '아크릴아마이드' 증가

URL복사

 

최근 에어프라이어 사용이 늘고 있는 가운데 200℃ 이상의 고온에서 탄수화물이 풍부한 음식을 조리할 경우 유해물질이 다량 생성될 수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이 25일 시중에서 판매 중인 에어프라이어 10개 제품을 대상으로 감자튀김을 조리할 때 발생하는 아크릴아마이드 함량을 분석해 그 생성량을 최소화할 수 있는 조리조건과 주의문구 등 제품의 안전사용 정보를 업계와 함께 마련했다고 밝혔다.

 

아크릴아마이드는 고탄수화물 식품을 120℃ 이상으로 장시간 가열할 때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유해물질로, 주로 감자튀김과 감자칩에서 많이 검출되고 과자류·커피류·시리얼 등에서도 검출된다.

 

유럽연합(EU)은 식품 내 아크릴아마이드 저감화를 위한 규정을 마련해 식품군별 기준을 정하고 있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시험 결과 냉동감자를 200℃ 이상에서 제품별 사용설명서의 최대 조리 시간, 최대 재료량으로 조리 시 최소 30㎍/㎏ ~ 최대 270㎍/㎏(평균 126㎍/㎏)의 아크릴아마이드가 검출돼 유럽연합의 감자튀김 기준(500㎍/㎏) 이내였다.

 

그러나 동일한 조리온도에서 사용설명서에 기재된 최대 조리 시간, 최소 재료량으로 조리한 감자튀김에서는 최소 120㎍/㎏ ~ 최대 1,720㎍/㎏(평균 579㎍/㎏)의 아크릴아마이드가 검출돼 재료의 양이 줄면 감자튀김의 색깔은 상대적으로 진해지고 아크릴아마이드 생성량도 증가해 주의가 필요했다.

 

또 10개의 에어프라이어 중 6개 업체 제품은 기존의 사용설명서대로 감자튀김을 조리할 경우 아크릴아마이드 생성량이 유럽연합의 감자튀김 기준(500㎍/㎏) 이내로 우려할 수준은 아니었다.

 

나머지 4개 업체 제품은 사용설명서 또는 자동설정 메뉴 상의 조리법으로 조리 시 500㎍/㎏을 초과하는 아크릴아마이드가 검출됐다.

 

다만 조리 온도를 낮추고 시간을 줄이면 생성량이 안전한 수준으로 급격히 줄었다.

 

조사에 참여한 업체들은 아크릴아마이드 생성량을 최소화할 수 있는 조리 조건과 조리 시 주의사항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소비자원은 "가정에서 에어프라이어로 감자튀김을 조리할 때에는 업체가 제시하는 권장조리법을 준수하고, 조리환경에 따라 아크릴아마이드 생성량이 달라질수 있다"며 "황금빛 노란색이 될 때까지만 조리해달라"고 권고 했다.

 

또 에어프라이어 업체에는 ▲아크릴아마이드 생성을 최소화할 수 있는 감자튀김 조리법을 추가로 제시하고 ▲감자튀김 등 탄수화물 함량이 높은 식품을 조리할 때에는 온도·시간·재료량에 유의하도록 사용설명서나 레시피북 등에 주의문구를 표시할 것을 권고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