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4℃
  • 구름조금강릉 33.1℃
  • 맑음서울 30.0℃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조금대구 33.1℃
  • 구름조금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29.6℃
  • 맑음제주 31.8℃
  • 맑음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조금강진군 29.6℃
  • 구름조금경주시 32.0℃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문화


신진미술인 300명 작품 구입해 전시한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미술관이 휴관하고 전시가 취소되는 등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신진미술인들을 지원하고자 총 1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약 300명 작가의 작품을 공개 구입한다.

 

구입한 작품은 병원, 문화센터 등 일상공간 20여 곳에 전시하여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할 계획이다.

 

미술계는 진입장벽이 높아 신진미술인들이 등단하기 어려운 분야로 알려져 있다. 게다가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부분의 전시, 행사들이 취소되면서 신진미술인들은 창작활동 뿐 아니라 생계에도 위협을 받고 있다. 

 

서울시는 이처럼 코로나19로 직격타를 입은 신진미술인을 지원하기 위해 약 300명 작가의 300만원 내외 작품을 1인당 3점 이내 구입한다. 한국화, 회화, 사진, 서예, 판화·드로잉, 조형, 뉴미디어 등 7개 분야의 작품을 공개 모집하며, 구입한 작품은 다수의 시민들이 방문하는 서울시내 공공 유휴공간에 걸려 시민들에게 소개된다. 

 

병원 로비, 자치구 문화재단 로비,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유휴공간 등을 활용해 전시를 개최하고, 시민들에게 신진미술인들을 소개하는 ‘작가와의 대화’, ‘작품 설명회’ 등 행사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작품구입 공모는 다양한 분야의 작품을 구입할 계획으로 최근 10년 이내 개인전 또는 단체전을 1회 이상 개최한 실적이 있는 미술인이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오는 16일~30일까지 15일간, 온라인 접수가 진행되고, 구입 작품은 9월 11일(금)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공모 부문은 한국화, 회화, 사진, 서예, 판화·드로잉, 조형, 뉴미디어 등 7개 분야(실내형 작품에 한함)이며, 응모자격은 공고일 전날 기준 10년 이내(’10.6.30.~’20.6.30.) 서울시내 국·공립·사립 미술관, 갤러리 등에서 개인전 또는 단체전을 1회 이상 개최한 실적(대학교 졸업전 포함)이 있는 미술인이면 된다. 단, 본인 창작 작품만 응모 가능하다.


응모 작품은 1인당 3점 이내로 유사작품 및 본인 거래내역 등에 의거해 희망가격을 제출하면, 서울시 가격평가위원회를 거쳐 조정한다. 작품 선정은 서울시 내·외부 전문 위원들로 구성된 위원회를 3단계에 걸쳐 진행하여 최대한 공정한 절차로 작품과 가격을 결정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에 구입한 작품은 유동인구가 많은 공공 유휴공간에 전시되고 ‘작가와의 대화’, ‘작품 설명회’ 등 연계 행사도 운영해 신진미술인들을 시민들에게 소개해 신진작가들이 미술계에 등단하고, 중견작가로의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현재 시립병원, 자치구 및 투자출연기관 등을 대상으로 전시공간 수요조사를 진행 중이며, 시민선호도 조사도 추가로 진행해 약 20여개 공간에서 올해 10월~12월(3개월간) 전시를 개최한다. 공간별 작품 구성은 온라인 패널을 통한 시민선호도 조사 등을 통해 기획 과정부터 시민과 함께 하는 전시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작품 공개구입의 응모 방법 등 자세한 정보는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박물관과(☎02-2133-4203)로 연락하면 된다. 접수는 작품매도신청서, 작품설명서, 작가이력서를 작성해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museumseoul@seoul.go.kr)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공익사업으로 주택 옮길 경우 해제 지역 인접지로의 이축 적극 허용해야
공익사업으로 기존 주택이 철거돼 이축이 필요한 경우 개발제한구역 내 지정 취락지구뿐만 아니라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지역에 접한 지역으로의 이축도 허용해야 한다는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는 공익사업으로 주택이 철거돼 이사 후 신축(이축)해야 하는 사람에게 지정 취락지구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개발제한구역 해제 인접 지역으로 이축을 거부한 것은 이축권자의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지 않아 부당하다고 결정했다. 경기도 남양주시에 거주하던 김씨는 지난 2010년, 도로건설사업으로 주택이 철거됐으나, 개인 사정으로 주택을 옮기지 못하다가 최근에서야 개발제한구역 해제 인접 지역에 토지를 매입한 후 남양주시에 이축을 신청했으나, 남양주시는 ‘개발제한구역 내에 이주할 수 있는 취락지구가 조성돼 있으므로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지역에 접한 토지로 이축은 불가능하다’며 김씨의 이축 신청을 거부했다. 개발제한구역 내 취락지구가 없거나 있더라도 이축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는 경우에만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인접 지역에 이축을 허가할 수 있다는 거였다. 김씨는 ‘지정된 취락지구로만 이축을 허용하는 것은 개인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아 부당하다’며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