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4℃
  • 구름조금강릉 33.1℃
  • 맑음서울 30.0℃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조금대구 33.1℃
  • 구름조금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29.6℃
  • 맑음제주 31.8℃
  • 맑음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조금강진군 29.6℃
  • 구름조금경주시 32.0℃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문화


동서양 파이프 음악의 만남과 조화

 

동양의 신비로운 음색을 전하는 생황과 ‘천상의 소리’를 내는 오르간이 한국 현대음악 작곡가들의 음악을 만나 새로운 파이프 음악 세계를 펼쳐 보인다. 현대음악가의 발굴과 양성에 힘쓰고 있는 비영리단체 【음악오늘】이 생황과 오르간을 위한 현대음악 창작곡들을 오는 11월 22일 저녁 7시 30분 서울 중구 장충단로 경동교회에서 선보인다.

 

 

생황연주자는 국악고와 추계예술대를 졸업하고 중요무형문화재 제46호 피리정악 및 대취타 이수자인 김효영 씨다. 김효영 씨는 2015년 KBS 국악대상 관악부문을 수상했으며 생황 음악을 지속적으로 만들어내는 작곡자이기도 하다. 오르가니스트 신동일 연세대 교수는 리옹국립고등음악원과 파리국립고등음악원을 졸업하고 제20회 프랑스 사르트르 콩쿠르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차세대 최고의 오르가니스트로 찬사를 받고 있는 신동일 교수는 유럽과 북미, 아시아 등 각국에서 초청을 받으며 왕성한 연주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번 파이프 연주회에서 세계 초연으로 연주되는 현대음악은 작곡가 김지영 씨의 「생황과 오르간을 위한 ‘산으로 오르는 배’」, 이홍석 씨의 「생황과 오르간을 위한 가을에 쓸쓸한 자」, 배동진 씨의 「생황, 비올라 그리고 첼로를 위한 만남」, 양지선 씨의 「생황과 오르간을 위한 ‘나선형 파이프’」 등 7곡이다.

 

【음악오늘】은 “동양의 생황과 서양의 오르간은 바람과 파이프를 이용하여 음을 내는 인류의 근원적 악기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며 “역량 있는 현대음악 작곡가들과 연주자들에 의해 창조되는 음의 세계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공익사업으로 주택 옮길 경우 해제 지역 인접지로의 이축 적극 허용해야
공익사업으로 기존 주택이 철거돼 이축이 필요한 경우 개발제한구역 내 지정 취락지구뿐만 아니라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지역에 접한 지역으로의 이축도 허용해야 한다는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는 공익사업으로 주택이 철거돼 이사 후 신축(이축)해야 하는 사람에게 지정 취락지구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개발제한구역 해제 인접 지역으로 이축을 거부한 것은 이축권자의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지 않아 부당하다고 결정했다. 경기도 남양주시에 거주하던 김씨는 지난 2010년, 도로건설사업으로 주택이 철거됐으나, 개인 사정으로 주택을 옮기지 못하다가 최근에서야 개발제한구역 해제 인접 지역에 토지를 매입한 후 남양주시에 이축을 신청했으나, 남양주시는 ‘개발제한구역 내에 이주할 수 있는 취락지구가 조성돼 있으므로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지역에 접한 토지로 이축은 불가능하다’며 김씨의 이축 신청을 거부했다. 개발제한구역 내 취락지구가 없거나 있더라도 이축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는 경우에만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인접 지역에 이축을 허가할 수 있다는 거였다. 김씨는 ‘지정된 취락지구로만 이축을 허용하는 것은 개인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아 부당하다’며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