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8 (금)

  • 흐림동두천 25.4℃
  • 흐림강릉 21.3℃
  • 연무서울 25.1℃
  • 흐림대전 26.2℃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21.3℃
  • 흐림광주 24.1℃
  • 흐림부산 22.0℃
  • 흐림고창 24.4℃
  • 맑음제주 24.0℃
  • 흐림강화 23.6℃
  • 흐림보은 26.0℃
  • 흐림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1.5℃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M포토] ‘잘생김의 정석’···배우 정우성

 

27일 오후 열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에 배우 정우성 씨가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취재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올해로 23회째를 맞는 세계 장르 영화 축제인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올해가 한국영화 100주년이 되는 해고, 칸국제영화제가 뽑은 전 세계 7대 장르 영화제 중 하나로 꼽혀 그 의미를 더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무일 총장 "국민 기본권 보호·공정한 검찰권 행사 소임 다하지 못했다…깊이 반성"
문무일 검찰총장이 25일 과거 검찰의 부실수사와 인권침해 사례와 관련해 "국민의 기본권 보호와 공정한 검찰권 행사라는 본연의 소임을 다하지 못해 깊이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문 총장은 이날 오전 대검찰청 검찰역사관 앞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검찰은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의 조사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지난 5월 활동을 마치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 PD수첩 사건, 용산참사 사건 등 17건의 과거 사건을 조사했다. 이 가운데 과거사위는 용산참사 사건과 강기훈 유서대필 사건 등 8건에 대해 문 총장의 사과와 재방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책 마련을 주문했다. 문 총장은 "위원회의 지적과 같이, 과거 국가권력에 의해 국민의 인권이 유린된 사건의 실체가 축소, 은폐되거나 가혹행위에 따른 허위자백, 조작된 증거를 제때 걸러내지 못해 국민 기본권 보호의 책무를 소홀히 했다"며 "정치적 사건에서 중립성을 엄격히 지켜내지 못하거나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지 못하여 사법적 판단이 끝난 후에도 논란이 지속되게 한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고 했다. 이어 "늦었지만, 이제라도 큰 고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