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2.4℃
  • 구름많음서울 27.8℃
  • 구름조금대전 27.1℃
  • 구름많음대구 23.6℃
  • 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24.6℃
  • 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4.4℃
  • 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24.7℃
  • 구름많음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문화


경기관광공사, 관광지 70% 선구매 할인 ‘착한여행 캠페인’ 펼친다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경기도 관광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경기도형 ‘착한여행 캠페인’이 ‘오늘의 착한소비, 내일의 행복여행’을 주제로 펼쳐진다.

 

관광지 입장권을 최대 70%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착한여행 캠페인’은 소셜커머스 티몬에서 다음달 11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된다.

 

공사가 정가의 50%, 해당 관광업체가 20% 비용을 부담해 할인해주는 구조로 소비자는 경기도 내 관광지 이용권을 기존 가격(정가)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70%할인가로 구입할 수 있다.

 

구입한 입장권의 사용기간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대응 수준이 경계 단계로 완화된 후부터 내년 12월 31일까지로 여행객의 사용편의성을 높인다. 선 구매-후사용이다.

 

수익은 최대한 빨리 관광업체로 돌아간다. 공사는 판매가 이뤄지고 관광객이 입장권을 실제 사용하기 전이라도 매출이 해당 관광지로 갈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생존의 문제에 직면한 관광업계에 조금이라도 빨리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참여 관광지는 내국인들이 주로 찾는 유료 관광지, 박물관, 미술관, 펜션 등 110여 곳으로 이 중 80여 곳이 캠페인에 직접 참여하고, 나머지는 온오프라인 이벤트로 제공된다.

 

또 공사는 다음달 12일 도내 내국인 관광객이 주로 찾는 관광식당 300여 곳을 대상으로 자동 손소독제와 다회용 마스크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업체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이용객 안전 확보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은 “지금 상황은 경제나 관광업계가 병들어서가 아니라 코로나19라는 변수로 인한 것으로, 생존 문제에 직면한 관광산업을 그냥 두면 산업자체가 죽고 대량실직과 국가적 손실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번 캠페인이 작은 불씨가 되어 크게는 관광산업의 막힌 혈관을 뚫을 수 있는 긴급수혈 역할을 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경찰 소재파악 중…성추행 의혹도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9일 오후 경찰에 들어와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선 가운데 박 시장이 여비서를 성추행했다는 의혹도 함께 나오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쯤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형사,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박 시장이 사용하는 휴대전화의 신호는 서울시장 공관 근처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변을 수색하고 있지만, 오후 9시 현재까지 박 시장의 소재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고, 시는 현재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MBC는 이날 저녁 보도에서 최근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MBC에 따르면 고소인은 박 시장의 전직 비서로, 고소장에는 성추행 피해 정황이 상세히 기술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고소인은 2017년 이후 성추행이 이어졌고, 박 시장이 신체접촉과 휴대폰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개인적 사진을 수 차례 전송했다고 주장한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