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수)

  • 흐림동두천 14.0℃
  • 흐림강릉 16.0℃
  • 구름많음서울 14.9℃
  • 흐림대전 11.8℃
  • 흐림대구 14.1℃
  • 흐림울산 15.9℃
  • 흐림광주 15.6℃
  • 흐림부산 16.9℃
  • 흐림고창 14.0℃
  • 맑음제주 20.4℃
  • 흐림강화 15.7℃
  • 흐림보은 9.2℃
  • 흐림금산 9.7℃
  • 구름조금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15.8℃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경제


靑 출신 윤종원 신임 기업은행장, 노조 "자격없다"며 출근 저지

"기업은행의 낙하산 행장 저지"

URL복사

 

IBK기업은행 노동조합과 금융노조가 3일 윤종원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비서관의 기업은행 취임을 반대하며 윤 신임 행장의 출근을 저지하는 등 강경 투쟁에 나섰다.

 

윤 행장은 이날 오전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으로 출근하려 했지만, 미리 대기하고 있던 노조원들에 막혀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윤 행장의 출근을 막아선 참석자들은 '낙하산 인사 저지하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은 "오늘날 중소기업과 자영업자가 피눈물을 흘리게 된 것은 청와대 경제수석이었던 윤종원 기업은행장의 책임이 크다"며 "그는 중소기업의 경제활동을 돕기 위한 취지로 설립된 기업은행의 수장의 자격이 없는 만큼 자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김형선 기업은행지부 위원장은 "금융공기업으로서의 기업은행의 미래와 자율경영의 꿈을 후배 조합원들에게 심어주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이번 투쟁에서 승리하겠다"라고 말했다.

 

박홍배 금융노조 위원장 당선인은 "금융노조 새 집행부의 첫 사명은 기업은행의 낙하산 행장 저지"라며 "청와대가 금융노동자의 정당한 요구를 묵살한다면 총선에서 후회하게 될 것이다"라고 했다.

 

앞서 2일 노조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청와대는 윤 전 비서관을 기업은행장에 임명했다.

 

노조는 지난 10년 동안의 내부 출신의 행장 승진 관례가 깨진 인사라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정부가 최대주주인 국책 은행인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원장이 제청해 대통령이 임명한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