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7.6℃
  • 구름많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4.8℃
  • 흐림울산 24.6℃
  • 광주 22.9℃
  • 흐림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5.7℃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4.7℃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정보


<경제레이더> 우리나라 ‘국가 부도 위험 지표’ …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

‘미-중 1단계 무역합의’ 및 브렉시트 시한 연기 등으로 국제금융 시장 투자심리 개선 기재부 “한국경제 기초체력에 대한 해외투자자들의 긍정적 시각 보여줘”

 

우리나라 CDS(Credit Default Swap, 신용부도스왑) 프리미엄(5년물)이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CDS 프리미엄은 국가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지표다. 11월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CDS 프리미엄은 전날 뉴욕시장 기준으로 27bp (1bp=0.01%p)를 기록했다. CDS 프리미엄은 지난해 남북관계 개선 등 지정학적 위험 완화로 2017년말 53bp에서 2018년말 39bp으로 크게 하락한 이후, 올해 들어서도 주요국 금리인상 기대완화 등으로 2008년  후 최저 수준인 28bp까지 떨어졌다.

 

CDS 프리미엄은 지난 5월 이후 미·중 무역갈등 고조 등 대 외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38bp까지 상승하기도 했지만, 이후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보이며 30bp대 초반에서 등락했다. 특히, 10월 들어 미-중 1단계 무역합의와 브렉시트 시한 연기 등으로 국제금융시장 투자심리가 개선되며 글로벌 CDS프리미엄이 전반적으로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국내금융시장 도 최근 안정세를 보이며 우리나라의 CDS프리미엄도 27bp까지 하락했다.

 

기재부는 “이번 최저치 경신은 대외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한국경제 기초체력에 대한 해외투자자들의 긍정적 시각을 보여준다”며 “국제 신용평가사들도 최근 국내경기 부진에도 불구하고 한국경제의 기초체력은 견고하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국가신용등급을 S&P·무디스 AA수준, 피치 AA으로 사상 최고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기재부는 “우리경제의 대외건전성 지표들도 양호하며, 외국인 증권자금과 해외 차입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외국인의 국내채권 투자잔액이 9월 기준 사상 최고치인 127조2,000억원을 기록하는 등 외국인 증권자금은 주식·채권 모두 순유입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기재부는 “글로벌 경기둔화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는 만큼 정부는 국제금융시장 동향과 우리경제의 대 외건전성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며 “국제 신용평가사, 해외투자자 등과의 긴밀한 의사소통을 통해 대외신인도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MeCONOMY magazine December 2019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