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0 (금)

  • 구름조금동두천 -0.2℃
  • 구름조금강릉 9.2℃
  • 연무서울 1.8℃
  • 연무대전 2.8℃
  • 연무대구 4.4℃
  • 구름조금울산 7.5℃
  • 맑음광주 5.7℃
  • 맑음부산 9.8℃
  • 맑음고창 3.5℃
  • 맑음제주 9.3℃
  • 맑음강화 1.6℃
  • 구름조금보은 0.5℃
  • 구름조금금산 -0.7℃
  • 맑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정보


서울 中企 고충, 기업지원센터로 전화한통이면 해결

2019년 서울시 중소기업 지원사업 설명회

 

서울 소재 중소기업의 자금, 판로 등의 고충을 원스톱으로 해결해주는 기관이 있다.

 

서울기업지원센터 임인순 책임은 29일 서울 강서구 서울유통센터에서 열린 ‘2019년 서울시 중소기업 지원사업 설명회’에서 “중소기업은 판로를 어떻게 개척해야 하는지, 기술혁신은 어떻게 할 것인지, 지금 진행하는 사업 방향은 맞는지 등에 대한 고민이 많다”며 “서울기업지원센터는 이런 고민을 원스톱으로 해결해주는 서비스 조직”이라고 센터를 소개했다.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이 함께 운영하는 서울기업지원센터는 지난 2017년 출범한 기업고충 처리 전담기구다. 서울소재 기업의 고충을 원스톱으로 해결해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확보해주고자 설립됐다.

 

센터는 주로 기업 애로사항에 대한 전문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상담은 ▲자금/융자 ▲창업/경영 ▲판로/마케팅 ▲세무/회계 ▲인사/노무 ▲관세/수출입 ▲기술/특허 ▲법률/법무 등 모든 분야를 총 망라한다.

 

 

주의할 점은 상담 창구를 요일 및 시간대별로 달리 운영한다는 점이다. 월요일에는 변호사/변리사, 화요일은 노무사, 수요일은 경영지도사, 목요일은 세무사/회계사, 금요일은 관세사가 상주하는 식이다. 

 

임인순 책임은 “지난해에도 2,600개사 정도가 이용했다”며 “앞으로도 기업 분들이 도움이 될 만한 분야로 확장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상담은 전화(02-2133-3119)나 온라인(https://sbsc.seoul.go.kr)으로 하면 된다. 방문 상담은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 별관 1층에서 진행된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무감각한 농경지 토양오염, 대책 마련 시급
하늘을 뒤덮은 미세먼지와 악취가 나는 하천에 눈살이 자연스레 찌푸려 진다. 공기오염과 수질오염에 우리는 민감하다. 하지만 토양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둔감하다. 하지만 토양이 오염됐을 때 우리에게는 치명적이다. 최근 전북 익산시 장점마을의 ‘집단 암 발병’의 원인은 1급 발암물질인 연초박(담뱃잎 찌꺼기)을 원료로 쓴 비료인 것으로 밝혀졌고, 지난 2017년 우리 사회를 강타했던 살충제 계란은 토양에 남은 잔류 농약 때문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줬다. 지난 12월4일 국회에서는 농경지 등의 토양오염 실태를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 정당 불문, 토양오염 문제 심각 인식 이개호 “토양오염에 대한 근본적 인식 새롭게 해야” 임이자 “미래 후손 죽고 사는 문제” 12월4일 송옥주,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국회도서관에서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는 정당을 떠나 국회의원들이 찾으면서 토양오염에 대한 국회차원의 관심을 보여줬다.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 매몰지와 관련해 갖가지 문제가 튀어나오면서 국민적 경각심을 일깨우는 계기가 되고 있다”면서 “토양오염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을 새롭게 하고, 그런 인식의 토대 위에서 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