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2℃
  • 구름조금강릉 30.2℃
  • 구름많음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5.8℃
  • 흐림대구 26.8℃
  • 구름많음울산 27.1℃
  • 흐림광주 24.0℃
  • 박무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4.2℃
  • 박무제주 22.1℃
  • 흐림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6.0℃
  • 흐림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8.2℃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정보


[M경제레이더③] 지난해 공기업 평균 연봉 2억원 육박 … 1위 한국전력

… 36개 공기업 기관장 평균 연봉 1억9,424만원

지난해 기관장 평균 연봉이 2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6월19일 잡코리아가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6개 공기업(준정부기관, 기타 공공기관 제외)의 2018년 경영 공시자료를 통해 상임 기관장-정규직 직원(무 기계약직 제외)의 연봉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공기업상임 기관장들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1억9,424만원이었다. 연봉이 가장 높은 공기업 상임 기관장은 한국전력공사로, 지난해 연봉은 2억5,871만원에 달했고, ▲한국동서발전(2억 4,554만원) ▲인천항만공사(2억3,601만원) ▲인천국제공항 공사(2억3,305만원) ▲한국남동발전(2억2,998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36개 공기업 중 상임 기관장의 연봉이 2억원을 넘는 공기업 은 20곳이나 됐다. 한편, 이들 공기업의 정규직 일반 직원의 작년 평균 연봉은 7,848만원이었다. 기관장들이 직원들보다 2.5배 더 많은 연봉을 받은 셈이다. 기관장과 직원간 연봉 격차는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정규직 남자 직원(8,177만 원)의 경우 기관장과의 연봉 차이가 2.4배로 평균보다 소폭 줄었지만, 여자 직원(6,246만원)과 기관장 간 연봉 차이는 평균보다 더 큰 3.1배로 벌어졌다. 직원과 기관장 간 연봉 차이가 가장 큰 공기업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3.7배)였고, ▲한국전력공사(3.1배) ▲해양환경공단(3.0배)였고, 연봉 차이가 작은 공기업은 ▲한국석유공사(1.1배) ▲한국감정원(1.5 배)였다. (해당기사는 M이코노미 매거진 7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MeCONOMY magazine July 2019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