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0 (수)

  • 흐림동두천 6.1℃
  • 흐림강릉 4.1℃
  • 서울 6.4℃
  • 흐림대전 7.1℃
  • 흐림대구 7.1℃
  • 울산 7.6℃
  • 흐림광주 7.6℃
  • 흐림부산 8.6℃
  • 흐림고창 7.9℃
  • 제주 10.2℃
  • 흐림강화 6.3℃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6.3℃
  • 흐림강진군 8.3℃
  • 흐림경주시 7.5℃
  • 흐림거제 9.5℃
기상청 제공

칼럼


[ 방용성 칼럼 : 예비창업자가 알아야 할 핵심 항목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활용한 창업 전략

 

70~80년대 젊은 시절을 보냈던 베이비붐 세대에게는 지금 20대~30대 사이에서 유행하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활용이 부러운 순간이 있을 것이다. 식당에서 주문한 음식이 식어가는 것도 모른 채, 사진을 찍어서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요리를 하거나 강아지와 산책을 하는 등 사소한 일 상을 모두 SNS에 남기는 모습, 전화 와 손편지가 전부였던 세대에게는 SNS를 통해 감정 표현을 하는 20~30대의 생활패턴을 보면서 SNS를 통해 소소한 즐거움을 느끼는 그들의 소박한 또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SNS를 이용하는 20대~30대의 심리를 분석하면서 SNS 문화에 대해 이야기한 이유는 우리의 가치판단과 상관없이 소셜 네트워크라는 인적 네트워크가 우리 예비창업자들에게 뜻하지 않은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대~30대의 SNS의 관여도와 사용빈도가 늘어날수록 그에 따른 새로운 니즈가 창출되고, 그 니즈를 기반으로 새로운 시장이 형성될 것이다. SNS 중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인스타그램을 활용한 창업 아이템에 대한 성공사례를 알아본 후 SNS를 활용한 창업의 성공요인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국내에서만 1,000만명 넘게 이용

 

사진 및 동영상을 공유할 수 있는 소셜 미디어 플랫폼인 인스타그램은 최근 10대, 20대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돼 국내 에서만 1,000만 명 넘게 이용하는 대표 소셜 네트워크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이처럼 인스타그램이 20대~30대에게 인기를 끌면서 젊은 고객층을 대상으로 한 패션이나 뷰티 등의 업종에서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양한 제품 홍보를 하고 추 진하고 있다.

 

콘텐츠 공유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는 국내 기업은 콘텐츠와 인스타그램 연동을 통해 고객이 ‘좋아요’한 상품이나 연관 상품 및 추천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또 콘텐츠 제작자 중심의 플랫폼에서 판매자 중심의 플랫폼으로 발전하면서 판매 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쇼핑몰 운영 업체들은 인스타그램을 홍보의 수단으로 활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는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가장 우선적인 목표라고 밝혔다. 패션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쇼핑몰의 SNS 계정 을 팔로우해 두고 쇼핑몰의 게시물을 확인하고, 업로드 된 게시물에서 마음에 드는 제품이 있으면 쇼핑몰에 접속해 구매까지 이어지기도 한다. 이러한 SNS를 활용한 창업 아이템의 성공을 위한 핵심요인에 대해 알아보자.

 

창업에 활용할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선택

 

현재 국내에는 수많은 SNS가 출시됐지만 그중 대중적인 인 기를 끌고 있는 주요 SNS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치, 레 딧 등이다. 각각의 제공하는 서비스가 달라 예비창업자들이 SNS를 활용한 창업 아이템을 선정하기 위해서는 먼저 인기 SNS가 가진 특성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

 

앞서 사례로 살펴본 인스타그램은 사진 및 동영상을 공유할 수 있는 소셜미디어 플랫폼으로 ‘인스턴트’(instant)와 ‘텔레그램’(telegram)이 더해진 단어다.

 

‘세상의 순간들을 포착하고 공유한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2010년 출시됐으며, 지난 2018년 6월 기준 인스타그램은 전 세계 월간 활동사용자(MAU) 수가 10억명을 돌파했다. 또 총 500억장의 사진이 게재됐으며 하루 평균 9,500만장의 사진이 올라와 공유된다. 인스타그램에 달리는 ‘좋아요’ 수는 35억개로 국내 기업이 마케팅 및 홍보채널로 많이 활용되는 SNS이다. 이처럼 각각의 SNS가 가진 특징을 면밀히 분석한 다음 타깃이 되는 중심 SNS를 선정한 후 그에 맞는 창업 아 이템을 개발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SNS 사용자가 가진 니즈에 초점을 맞춰라

 

SNS를 활용한 창업은 기존의 SNS 마케팅과는 차별화가 가능하다. 아울러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에서 구축된 소비자의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긍정적인 입소문을 일으켜 기업 혹은 제품을 홍보하는 홍보 채널로서의 역할을 주로 수행 하고 있다.

 

그에 반해 SNS를 활용한 창업은 기업과 소비자를 연결시켜주는 중간 플랫폼의 역할을 주로 수행한다. 앞서 사례로 살 펴본 기업의 경우 인스타그램에서 ‘좋아요’를 한 상품의 쇼핑몰 구매 페이지에 인스타그램과 연동해 고객이 ‘좋아요’ 한 상품이나 연관 상품 및 추천 상품을 제공하는 등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것을 SNS 마케팅의 일부분으로 볼 수도 있지만, 사례의 기업처럼 SNS를 통해 기존의 방식과 차별화된 새로운 쇼핑 서비스를 소비자에게 제안한다. 이러한 플랫폼 사업이 가능한 이유는 SNS를 통해 새로 산 신상품을 자랑하는 20대~30대 패션 리더를 보고, 그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제품을 구매 하고 싶어 하는 소비자들의 니즈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처럼 SNS를 활용한 창업 아이템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SNS 사용자가 가진 고객니즈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사람은 본능적으로 변화를 거부하고, 자신에게 익숙한 것에 기대기 마련이다. 그러나 통찰력을 가진 사업가들은 이러한 변화를 비즈니스적인 측면에서 봤을 때 그 어떤 신기술 제품보다 더 큰 변화와 기회가 오고 있음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변화의 트렌드를 적절히 활용한다면 우리 예비창업자들 역시 그들처럼 새로운 시장을 선도하는 기회를 얻게 될 것이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남양유업 “황하나 씨, 회사와 관련 없어…강력 처벌 바라”
남양유업이 최근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에 대해 남양유업과의 관련성에 다시 한번 선을 그으며, ‘남양유업’이라는 사명 언급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남양유업은 9일 입장문을 내고 “고 홍두영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범법행위가 엄정한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밝혀져 공정하고 강력하게 처벌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다만, “황하나 씨는 최근 방송과 기사를 통해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로 널리 알려져 있다”면서 “황하나 씨와 일가족들은 실제 남양유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특히 “외손녀라는 이유만으로 남양유업 회사명이 황하나 씨와 같이 언급돼 관련 종사자들이 지속적으로 피해를 입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왜곡된 정보와 추측성 루머, 남양유업과 연결한 기사와 비방 및 욕설을 포함한 악성 댓글들이 임직원과 대리점주, 낙농가, 판매처, 자사 제품을 선택해주신 고객님들께 불안감과 피해를 주고 있다”며 “일생을 낙농발전을 위해 살다 가신 창업주 명예 또한 실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남양유업은 “임직원들과 협력사, 그 가족들 모두의 애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