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0 (화)

  • 흐림동두천 5.1℃
  • 흐림강릉 2.2℃
  • 서울 5.3℃
  • 대전 6.0℃
  • 대구 6.0℃
  • 울산 6.3℃
  • 광주 8.3℃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5.4℃
  • 흐림제주 13.7℃
  • 흐림강화 4.7℃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칼럼


<김자연 칼럼> 디지털 정품 인증을 런칭한 패션 브랜드 ‘랄프로렌’

 

지적재산권에 대한 우려는 세계적 문제다. 유럽 지적 재 산권 사무소 통계에 의하면 매년 유럽 내 브랜드는 지적재산권 침해로 인해 600억 유로의 손해를 보고 있다. 또한 영국의 중소기업 연맹의 발표에 따르면 9%가 상표도난, 특허침해와 같은 지적재산권 침해를 당한 경험했다. 모조품을 만드는 것도 문제이지만 소비자들은 모조품을 의도적으로 구매하는 소비자 수요가 있다는 것도 큰 문제로 지적된다.

 

EU가 시민을 대상으로 한 최근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EU 시민 중 7%는 지난 12개월 동안 모조품을 의도적으로 구매했다고 답했다. 모조품에 대한 수요가 있는 이상 모조품 블랙 마켓을 근절하는 것도 사실상 어려움이 있다는 의미다. 또 다른 문제는 의도하지 않게 모조품을 구매할 가능성이 높은 브랜드라는 우려도 브랜드 명성에 해를 끼친다는 점이다.

 

그동안 모조품 생산이 많아 소비자들에게 모조품 구매에 대한 우려가 많았던 것도 사실이다. 이러한 모조품 문제를 디지털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해결하려는 패션브랜드가 있는데, 바로 미국을 대표하는 패션브랜드 ‘랄프로렌(Ralph Lauren)’이다. 


글로벌 리더 브랜드 랄프로렌


지난달에 프리미엄 라이프 스타일 제품의 디자인 마케팅 유통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Ralph Lauren Corporation는 자사 브랜드인 Polo를 시작으로 Ralph Lauren 제품에 대한 디지털 제품 아이덴티티(Digital Product Identities, IDs)를 론칭한다고 밝혔다.

 

랄프로렌(Ralph Lauren)은 프리미엄 브랜드인 랄프로렌 퍼플 라인에서부터 랄프로렌 키즈와 폴로 랄프로렌에 이르기까지 랄 프로렌을 중심으로 한 다양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는 미국의 패션 대기업으로, 오랜 시간 글로벌 소비자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브랜드다. 또한 글로벌 모조품 시장에서도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이기도 하다. 


이러한 우려에 대응해 랄프로렌 코퍼레이션은 IDs를 통해 소 비자에게 인증권한을 부여, 위조품을 감별해 상표권 침해에 대처하게 함으로써 소비자들이 진품에 대한 확신을 갖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IDs는 제품 라벨을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는 간단한 절차를 통해 소비자가 랄프로렌 제품의 정품 여부를 확인하고 인증받을 수 있어도록 한다. 


지속적인 관리와 서비스로 잠재고객에게 진품 구매 이점 제공


이 기업은 진품을 구매했을 경우 랄프로렌으로부터 지속적인 관리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잠재고객들에 진품구매 이점을 제공한다. 랄프로렌의 정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는 디지털을 통해 개인화된 쇼핑경험과 제품의 수명 주기가 다할 때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랄프로렌 코퍼레이션 재고관리 측면에서도 장점을 가진다. 가장 큰 장점은 IDs 기술이 공급망 전체에서 작동해 실시간 가시성으로 제조시점에서 제품을 추적하고 재고 관리를 개선 할 수 있다는 점. 또한 공급망관리 전반에서 효율성을 창출해 궁극적으로는 소비자에 더 많은 혜택을 부여할 수 있는 선순환이 된다. 랄프로렌의 최고 혁신 책임자(Chief Innovation Officer)인 데이비드 로렌이 “디지털 제품 아이덴티티를 런칭한 것은 모든 제품이 데이터 인텔리전스 혁신의 새로운 이정표를 나타내는 ‘디지털 태생’”이라고 밝힌 것처럼, 패션브랜드는 디지털 툴을 활용해 다양한 문제를 시도하고자 하는 혁신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물론 디지털 정품 인증 이외에 정품 구매를 했을 경우 디지털을 통해 이점을 주려는 시도에 비해 아직 충분한 정품 구매 이점이 있다고 말하기는 이르나, 이러한 ‘디지털 태생’을 통해 럭셔리패션 시장에 오랜시간 동안 문제였던 모조품 마켓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은 매우 고무적이는 시각이다. 

 

MIT(메사츄세츠공과대학)슬론 경영 대학원에서 ‘과학기술이 패션에 미친 파괴적 혁신’이라는 주제의 논문을 발표하고 경영학 석사를 받았다. 4차 산업에서 패션 비즈니스, 리테일, 마케팅 분야에 과학기술이 미치는 혁신적이 영향에 관한 칼럼을 쓰고 있다. 2003년 SBS 슈 퍼모델 선발대회 1위로 입상 후 세계 패션 도시들에서 패션모델로 활동했다.

FACEBOOK:http://www.facebook.com/jayeonk1

INSTAGRAM:http://instagram.com/jy_newyork

BLOG:http://blog.naver.com/jayeon_kim7

 

MeCONOMY magazine December 2019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환경이 어려울수록 환자 생명이 첫째, 제네바 선언 준수해야
-“환자 생명을 첫째로 생각해 달라”는 폐암 말기 회장의 간절한 호소, -의사는 어떠한 이유로도 환자를 방치해선 안 돼, -윤 대통령, “의료계는 국민을 이길 수 없어”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한 전공의들의 집단사직으로 수술대란의 우려가 커지자 폐암환우회장이 나서 “의사들이 관용을 보여 달라”는 애타는 호소를 하고 있다. 이건주 한국폐암환우회 회장은 19일, 유튜브 채널 '폐암 환우 TV'를 통해 "모든 의료 정책은 환자 중심이 되어야 한다"며 "환자들은 나 몰라라 하고 정부와 의사단체가 서로의 입장만 주장하면서 극한투쟁을 벌이는 모양이 참으로 볼썽사납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회장은 지난 2001년 위암 3기 진단에 이어 2016년 폐암 4기 판정을 받아 지금까지 120회가 넘는 항암 치료를 받았다. 더는 쓸 약이 없어 작년 11월 치료가 중단된 이 회장은 현재 호스피스 병동 입원을 기다리고 있다. 그는 정부를 향해 "교육은 백년대계인데 갑자기 의대 정원을 증원하면 신설해야 하는 대학 입장에서는 어떻게 그 의대 교육이 완전해질 수 있다고 생각하겠느냐?"며 "준비 안 된 증원은 의사의 질을 낮출 수밖에 없다"고 했다. 대한의사협회와 젊은 전공의들에게는 "부족